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북산 프리미엄 딸기 ‘알타킹’ 폭풍 성장

작년 수출 92만달러… 전년 3배 ↑


경북도는 고급 식재료로 주목받는 한국산 딸기의 인기에 힘입어 지난해 딸기 수출이 전년 대비 약 3배 증가한 92만 달러를 기록했다고 17일 밝혔다.

2017년 수출액은 22만 달러 수준으로 사실상 딸기 수출 불모지에 가까웠던 경북은 2020년 김천 감로딸기영농조합법인에서 생산한 품종(알타킹)을 첫 수출한 지 2년 만에 2017년 대비 수출액 317.5%, 2020년 대비 179.5%가 증가했다.

알타킹 품종은 특유의 식감과 향으로 과실이 크면서 과실 착색율 50% 정도에 수확해도 당도가 높고 저장성이 뛰어나다. 이로 인해 홍콩 태국 베트남 등 해외 바이어의 폭발적인 호응을 얻으며 경북의 새로운 수출 유망 품목으로 자리잡고 있다.

특히 지난해 5월에는 국내 딸기 수출 통합조직인 케이베리의 해외 프리미엄시장 진출을 위한 시범 사업에 감로딸기 영농조합법인이 소속된 새김천농협이 알타킹 딸기전문 수출단지로 선정됐다.

경북도는 프리미엄 딸기 수출 확대를 위해 생산시설, 수출 물류비, 해외마케팅 등 다양한 지원 정책을 추진할 방침이다. 올해는 거점 딸기 전문 육묘장 설치를 지원해 알타킹 등 수출 품종의 우량묘 보급 체계를 구축하고 태국 싱가포르 등 아시아 시장을 중심으로 마케팅을 더욱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

이철우 경북지사는 “코로나19라는 악조건 속에서도 새로운 프리미엄 수출 품목을 발굴해 낸 것은 생산 현장에서 끊임없이 노력해온 결과”라며 “경북의 알타킹이 대한민국을 대표하는 제2의 샤인머스캣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안동=김재산 기자 jskimkb@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