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시대에 뒤떨어진 ‘순결’ 교훈 학생들 주도로 바꿨다

제주 한림여중 개교 57년 만에… 13개교 일제 잔재 교표·교기 변경

‘순결’을 교훈으로 사용해 온 제주도 내 한 여자중학교가 개교 후 57년 만에 교훈을 바꿨다.

제주도교육청은 일제 및 구시대 잔재 청산 작업에 지난 2년간 58개 학교가 참여했다고 17일 밝혔다. 우선 13개 학교가 교목인 일본산 가이즈카 향나무를 토종 향나무나 제주 자생 팽나무 수종으로 교체했다. 일본이 원산인 영산홍을 교화로 사용하던 학교 2곳은 무궁화 등으로 바꿨다.

교표와 교기를 변경한 학교도 13곳에 이른다. 대부분 일장기나 욱일문, 월계수 잎 등 일본을 상징하는 문양들을 써 왔던 곳들이다. 서귀포 중문초등학교는 월계수잎이 그려진 교기를 수정하면서 교표에 한라산과 마을의 수려한 자연물인 주상절리대를 그려 넣었다.

서귀포 토산초등학교는 월계수 잎 교표를 학교 명칭의 자음을 넣어 사람의 웃는 형상으로 교체했다. 귤 재배가 많은 마을의 특성을 반영해 나뭇잎과 귤색을 첨가했다.

한림여중은 1964년 개교 당시 만들어진 교훈인 순결이 성적 편향성을 드러낸다고 판단, 긍정 ·창의·적극 등 현대 인재상에 부합하는 표현으로 교훈을 교체했다. 일부 학교는 ‘대한의 건아’ ‘굳세어라’ 등 구시대적인 교가 가사를 수정했다.

이번 일제 잔재 청산은 학교 구성원 간 공론화 과정이 충실히 이뤄졌다는 점에서 의미가 더 크다. 중문초는 학생 대상 공모전을 통해 최종 디자인을 선정했다. 한림여중은 응모된 62개 교훈을 압축하고 최종 선정하는 과정에 학생자치회가 중심이 됐다.

홍일심 제주교육청 민주시민교육과 장학사는 “학교의 오랜 상징물을 바꾸는 작업이라 참여도가 낮을 줄 알았는데 많은 학교가 예산 지원을 신청해왔다”고 말했다.

제주=문정임 기자 moon1125@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