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2021 세계 최고 여자배구 선수 김연경 “나의 라스트 댄스 행복”

발리볼월드닷컴, 국제대회 통계
“몸·힘·기술·민첩성 다 갖췄다”

국제배구연맹 제휴 매체인 발리볼월드닷컴에서 2021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로 선정된 김연경은 17일 트위터에 “나의 라스트댄스 마무리가 좋아 행복하다”는 소감을 밝혔다. 트위터 캡처

‘배구여제’ 김연경이 지난해 세계 최고 여자배구 선수에 올랐다.

배구매체 발리볼월드닷컴은 16일(현지시간) 2021년 최고 여자선수로 김연경을 선정했다고 밝혔다. 국제배구연맹(FIVB) 제휴 매체인 발리볼월드닷컴은 2020 도쿄올림픽, 2021 FIVB 발리볼네이션스리그 등 주요 국제대회를 되짚으며 전 세계 남녀 선수 12명에 순위를 매겨 지난 10일부터 공개했다.

매체는 “김연경에게 2021년은 이정표가 된 한 해였다”며 “2005년 한국 국가대표로 데뷔한 지 17년 만에 은퇴를 했고, 3연속 올림픽 출전을 이끌어 2번 4강 진출을 이뤄냈다”고 평가했다. 그러면서 “김연경 유튜브 구독자와 인스타그램 팔로워가 100만명 이상을 찍은 해”라고 덧붙였다.

김연경의 활약도 설명했다. 매체는 “주장 김연경의 활약으로 한국은 2020 도쿄올림픽에서 기대 이상의 성적을 거뒀다”며 “A조 예선에서 브라질 세르비아에 이어 3위를 차지했다. 3대 2로 승리한 일본전에서는 단일 올림픽 대회에서 4차례 30점 이상을 기록한 역사상 첫 선수가 됐다”고 설명했다.

발리볼월드닷컴은 SNS 계정에 “김연경은 러시아 선수의 몸과 미국 선수의 힘, 일본 선수의 기술과 브라질 선수의 민첩성을 모두 갖춘 선수”라는 지오반니 귀데티 터키 여자 국가대표팀 감독의 평가를 첨부했다. 지오반니 감독은 김연경이 ‘축구의 신’ 리오넬 메시보다 위에 있다고 극찬한 적이 있다.

한국배구연맹(KOVO)은 17일 공식 SNS계정에 “김연경 선수가 2021년 세계 최고의 여자배구 선수로 선정됐다”며 축하 메시지를 공개했다. 김연경은 이날 자신의 트위터에 “나의 라스트댄스 마무리가 좋아 행복하다”며 “응원해주신 모든 분들 진심으로 감사드린다”는 소감을 밝혔다.

김연경은 중국여자배구 슈퍼리그를 마치고 지난 10일 귀국해 자가격리 중이다. 유럽이나 미국 리그에 진출할지, 국내 리그로 복귀할지 조만간 결정해야 한다. 국내 리그에 복귀하려면 원소속팀인 흥국생명에서 한 시즌을 뛰어야 한다.

권중혁 기자 gree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