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앱 개선한 빗썸, 속도 2배 빨라졌다

거래소 간 앱 속도 경쟁 계속 전망

암호화폐 거래소 빗썸이 모바일 애플리케이션(앱) 속도를 크게 개선하는 업데이트를 진행했다고 17일 밝혔다. 빗썸은 이번 개선으로 주문 화면 이동 속도와 초기 구동 속도가 2배 넘게 빨라졌다고 설명했다. 국내 최대 거래소인 업비트와 앱 성능을 두고 본격적인 경쟁에 나서는 모양새다.

빗썸에 따르면 주문 화면으로 이동하는 속도는 12초대에서 5초대로, 초기 구동 속도는 3초대에서 1초대까지 줄었다. 코인 시세 조회나 거래 페이지로 넘어갈 때 대기 시간도 크게 감소했다. 내부 초기 테스트 결과 앱의 일부 기능은 업비트를 능가한 것으로 전해졌다. 빗썸은 그간 업비트에 비해 앱 이용 편의성이 낮고 속도가 느리다는 지적을 받아왔다.

빗썸 관계자는 “지난해부터 클로즈베타 형식으로 속도 개선 앱을 시범 운영하면서 공들였다”며 “단기 매매를 선호하는 고객들은 더욱 빠른 거래를 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용자 유치를 위한 거래소 간 초 단위 앱 속도 경쟁은 계속될 전망이다. 주요 거래소는 성능 개선을 위한 개발자 유치에 전력을 다하고 있다. 업비트는 지난해 12월 앱 개발자를 두 자릿수 이상 채용한다고 공고했다. 코인원은 이날부터 개발자 포함 전직군에서 경력직 100여명을 공개채용한다. 빗썸도 꾸준히 개발자를 모집하고 있다.

방극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