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민주당 “국정농단 최순실 시즌2” 공세… 선대위는 “선거에 도움 안돼”거리두기

‘김건희 리스크’에 당이 기대면
‘정책 경쟁에 부정적 영향 판단

국민DB

더불어민주당은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의 부인 김건희씨의 ‘7시간 통화’ 발언이 보도되자 김씨를 ‘최순실’ ‘실세’로 규정하며 총공세를 퍼부었다. 김씨를 박근혜정부 비선 실세였던 최순실에 빗대면서 윤 후보에게 ‘무능 프레임’을 씌우려는 의도로 보인다.

다만 민주당 선거대책위원회 내에서는 김씨의 발언이 대선 국면에서 중요한 사안이 아니라고 보고 지나친 공세를 자제해야 한다는 목소리도 나온다.

현근택 선대위 대변인은 17일 CBS 라디오에서 전날 김씨 통화 보도와 관련해 “그동안 (김씨가 윤 후보) 캠프에 관여 안 한다는 얘기들이 사실이 아니었다”며 “최순실 기시감이 든다. 최순실 시즌2 아니냐”고 포문을 열었다.

선대위 상임고문인 추미애 전 법무부 장관은 페이스북을 통해 “시청 소감은 보수 정당이 다시 한 여인에 의해 완벽하게 접수돼 선거를 조종당하고 있다는 것”이라며 “윤 후보를 커튼 뒤에서 조종하는 김씨는 마구 내지르는 최순실보다 훨씬 은근하고 영악하다”고 주장했다.

공동선대위원장인 우상호 의원도 TBS 라디오에서 ‘별 내용이 없었다’는 국민의힘의 평가에 대해 “그럼 이 정도 내용을 왜 방송에 못 나오게 하려고 그렇게 난리를 쳤느냐”며 “이 정도 내용조차 보도 안 되게 만들 정도로 김씨가 과연 실세”라고 비꼬았다.

민주당 선대위는 김씨의 미투 관련 발언도 문제 삼았다. 김우영 선대위 대변인은 안희정 전 충남지사의 성폭력 사건과 관련해 김씨가 ‘안희정이 불쌍하다’고 말한 것을 두고 “김씨의 미투 운동에 대한 인식은 심각하다. 윤 후보조차 같은 생각이라고 밝혔다”며 “대통령 후보와 배우자의 관점이 반인권적, 반사회적이라면 문제가 된다”고 지적했다.

안 전 지사 성폭력 피해자인 김지은씨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당신들이 생각 없이 내뱉은 말들이 결국 2차 가해의 씨앗이 됐고 지금도 악플에 시달리고 있다”며 “김씨에게 진심 어린 사과를 요구한다”고 밝혔다.

다만 민주당 선대위 내에서는 김씨에 대한 공세 수위를 조절해야 한다는 기류도 감지된다. 김씨 발언이 윤 후보에게 치명타가 되기 힘들 뿐만 아니라 가십성 이슈에 매몰될 경우 정책 경쟁을 강조하는 이재명 민주당 후보에게 부정적으로 작용할 수 있다는 판단 때문이다.

선대위 고위 관계자는 “김씨가 문제가 있다는 건 누구나 아는 사실 아니었느냐”며 “김건희 리스크에 민주당이 기대는 것은 선거에 전혀 도움이 되지 않는다”고 말했다.

박재현 기자 jhyu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