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순직 소방관 유족 돕기 14년… 현대백화점 행안부 장관상


현대백화점그룹이 순직 소방관 유가족을 14년 동안 지원한 공로로 행정안전부장관 표창을 받았다고 18일 밝혔다. 현대백화점그룹은 2008년부터 소방공무원의 희생정신을 기리고 업무 수행 중 순직한 소방관 자녀들의 학업을 돕는 ‘파랑새 장학금’을 운영하고 있다. 소방청에서 추천받은 순직 소방관 자녀가 고등학교를 졸업할 때까지 매년 장학금 200만~300만원을 지원한다. 지난해까지 14년 동안 유가족 600여명에게 19억원을 전달하기도 했다. 2018년부터 지원 규모를 확대해 유가족의 생활환경 개선, 심리치료 등도 돕고 있다. 현대백화점그룹 관계자는 “앞으로도 소방가족의 처우개선에 조금이나마 보탬이 되기 위해 다양한 지원사업을 확대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문수정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