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유희왕’ 유희관 곰 유니폼 벗는다

13년 프로생활 접고 은퇴 결정
평균 시속 130㎞ ‘느림의 미학’ 별명

연합뉴스

두산 베어스의 프랜차이즈 스타 유희관(36·사진)이 선수 생활을 정리한다. 2009년부터 곰 군단 유니폼을 입고 줄곧 뛰었던 그는 13년 만에 유니폼을 벗게 됐다.

두산 구단은 18일 “유희관이 현역 은퇴 의사를 밝히고 ‘제2의 인생’을 시작하기로 결심했다”고 밝혔다. 유희관은 전날 오전 구단을 찾아 이 같은 뜻을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유희관은 김태룡 단장과 김태형 감독 등 구단 관계자들에게도 마지막으로 인사했다고 한다.

서울 장충고와 중앙대를 나온 유희관은 2009년 신인 드래프트에서 2차 6라운드로 두산에 지명됐다. 입단 후 2년은 21경기에 나서 16⅔이닝을 던진 것에 그쳤지만, 상무 복무 기간 동안 기량이 부쩍 좋아졌다.

유희관은 제대 직후인 2013년 10승 7패 평균자책점 3.53을 기록한 데 이어 8년 연속 10승 달성에 성공했다. 지난 시즌엔 다소 부진하면서 9년 연속 10승 달성에 실패했지만, 통산 100승 투수가 됐다.

유희관은 KBO리그에서 ‘느림의 미학’이란 수식어를 얻은 투수였다. 직구 평균 시속이 130km 중반대에 불과했지만, 절묘한 제구와 완급 조절로 타자들을 상대했다. 유쾌한 입담으로 팬들의 사랑도 받았다. ‘두산 왕조’의 부흥을 이끈 유희관은 통산 281경기 101승 69패 평균자책점 4.58의 기록을 남기고 정든 마운드를 떠나게 됐다.

유희관은 우선 “오랜 고민 끝에 은퇴를 결정하게 됐다”며 “좋을 때나 안 좋을 때나 한결같이 응원해주신 모든 팬들께 감사의 인사를 전하고 싶다”고 했다. 은퇴 이유에 대해선 “지난해 시즌이 끝난 뒤 많은 고민을 했다”며 “후배들이 성장하는 모습을 바라보며, 이제는 후배들을 위해 물러나야 할 때라는 생각을 했다”고 밝혔다. 또 “후배들이 잘 성장해 베어스의 미래를 이끌어줬으면 한다. 비록 마운드는 내려왔지만, 언제나 그라운드 밖에서 베어스를 응원하겠다”며 “야구를 통해 받은 사랑을 평생 잊지 않고 살아가겠다”고 전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