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천 서도중앙교회 등 한국교회 숨겨진 역사 자료 찾는다

한교총 ‘종교문화자원 보존
활용 위한 사업’ 1차 조사 마쳐
100년 이상 된 교회 100곳 방문
‘종교문화유산 목록화’도 진행

한교총이 추진하고 있는 ‘종교문화자원 보존과 활용을 위한 사업’에 포함된 인천 서도중앙교회 전경. 한교총 제공

한국교회총연합(대표회장 류영모 목사·한교총)이 ‘종교문화자원 보존과 활용을 위한 사업’ 1차 연도 조사를 마쳤다고 18일 밝혔다. 사업은 ‘종교문화자원 관광자원화’와 ‘종교문화유산 목록화’로 나뉘며 문화체육관광부의 예산을 받아 지난해부터 시작됐으며 1차 연도에는 서울 경기 인천 등 수도권이 조사 대상이었다. 연구는 2023년까지 전국으로 확대된다.

‘종교문화자원 관광자원화’는 예배당 건물 학교 등 한국기독교 문화자원 중 역사성이 있는 자산을 관광지로 개발하는 사업이다. 한옥식 예배당이 특징인 인천 서도중앙교회, 기독교 여성 사학인 경기도 수원 매향학원 등 총 140여개소의 주소, 역사적 의미, 교통편, 소요 시간, 주변 관광지 등이 정리됐다.

홍민기 책임연구원은 “이번 조사의 특징은 관광자원마다 관련 키워드와 연관 지역을 함께 명시해 같은 주제를 가진 여러 곳을 살펴볼 수 있다는 점”이라며 “예를 들어 언더우드 선교사가 개척한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를 방문했다면 그가 세운 서대문구 연세대학교, 또 그가 부흥사경회를 인도했던 경기도 파주 대원교회의 정보까지 확인해 같이 방문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관광자원에는 외국 선교사들이 동양의 문화를 알기 위해 답사했던 경기도 파주 용미리 마애이불입상 등 타종교 장소들도 포함됐다. 또 연구팀은 미국 남감리회 최초 세례교인이자 호랑이 사냥꾼으로 알려진 김인원이 활약하던 호랑이굴을 특정하는 등 조사 중 새로운 역사적 사실을 확인하기도 했다.

또 다른 사업인 ‘종교문화유산 목록화’는 연구원들이 수도권에 있는 100년 이상 된 교회 100여곳을 직접 방문해 진행했다. 1910년대 왕십리교회(현 꽃재교회) 일지, 1920년대 하디 선교사의 편지 등 교회들이 가지고 있으나 분산돼 있어 한 번에 찾기 어려웠던 자료 400여건을 하나로 정리하는 데 중점을 뒀다.

책임연구원 이용민 박사는 “수많은 기독교 유산들이 무관심 속에 소실되고 있어 지금 정리하지 않으면 다음에는 이런 기회가 오지 않을 수도 있다”며 “한국교회가 옛 선조들의 역사를 보존하고 이어가는 일에 좀 더 관심을 가지게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한교총은 조사 결과를 데이터베이스화해 ‘한국기독교정보센터’를 구축하고 누구든지 접근해 활용할 수 있게 할 방침이다. 신평식 한교총 사무총장은 “이 사업의 결과는 추후 정부가 기독교 문화재나 사적을 선정할 때 참고 자료로 활용될 수 있다”며 “기독 문화의 가치를 알리는 기회로 삼고 남은 사업을 진행해 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박용미 기자 me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