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공공기관 부패방지 시책평가… 소진공, 한 단계 오른 2등급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이사장 조봉환·사진)이 국민권익위원회의 ‘2021년 부패방지 시책평가’에서 2등급을 달성했다고 19일 밝혔다. 전년도 등급보다 한 단계 올랐다. 권익위는 2002년부터 매년 공공기관의 자율적인 반부패 노력을 평가한 뒤, 그 결과를 1~5등급으로 나눠 발표하고 있다. 지난해엔 273개 공공기관을 평가했다.

소진공은 이번 평가에서 부패통제 실효성 확보 부분 우수사례로 선정됐다. 소진공은 온누리상품권 운영·폐기 방식을 변경해 유가증권 폐기과정에서 발생할 수 있는 부정 유통을 원천 차단하는 데 힘을 쏟고 있다. 앞서 소진공은 부패방지경영시스템(ISO37001) 인증을 취득했고, 지난달 권익위에서 실시한 공공기관 종합청렴도 평가에서 전 항목이 1등급씩 오르기도 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