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전기차 보조금 대상 2배 늘고 금액은 줄어


정부가 올해 승용차 16만4500대를 포함해 총 20만7500대에 전기차 보조금을 지급한다. 지원대수는 지난해보다 2배 이상 늘었지만, 최대 보조 금액은 줄였다.

산업통상자원부와 환경부, 기획재정부는 19일 이 같은 내용의 ‘2022년 전기자동차 보조금 업무처리지침 개편안’을 행정예고했다고 밝혔다.

올해 지원 대수는 지난해(10만1000대)에 비해 2배 이상 늘어난다. 승용차는 16만4500대로 전년(7만5000대)에 비해 2배 이상 늘고, 화물차는 2만5000대에서 4만1000대로, 승합차도 1000대에서 2000대로 각각 늘어난다.

대신 최대 보조금액은 줄어든다. 승용차는 800만원에서 700만원으로, 소형 화물차는 1600만원에서 1400만원으로 각각 줄어들고 대형 승합차는 8000만원에서 7000만원으로 축소된다. 보급형 차량을 육성하기 위해 구간별 보조금 지원 상한액도 인하했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는 차량 가격 기준이 지난해는 6000만원 미만이었는데, 올해부터는 5500만원 미만으로 전년 대비 500만원 내렸다. 5500만~8500만원 미만은 50% 지원하고 8500만원 이상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세종=신재희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