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행정타운 건설·학원가 노점상 정비, 발상의 전환 통해 최대 난제들 해결”

[구청장에게 듣는다] 이창우 동작구청장


이창우(사진) 서울 동작구청장은 민선 6·7기 최대 성과로 장승배기 행정타운 건설과 노량진 학원가 노점상 재정비를 꼽으며 “발상의 전환을 통해 최대 난제를 해결했다”고 밝혔다.

그는 19일 동작구청에서 가진 인터뷰에서 “주민들이 불가능하다고 첫손에 꼽은 게 행정타운 건설과 학원가 정비였다”며 “2004년부터 추진된 행정타운은 청사조성기금까지 조성했으나 한 발짝도 나간 적이 없었다. 취임 후 첫 번째 조직 개편이 행정타운 추진 태스크포스였다”고 말했다.

이 구청장은 “돈이 아니라 땅이 문제였는데, 땅을 사려고만 했던 것”이라며 “땅을 사지 않고 수용하는 방향으로 돌려 한국토지주택공사와 함께 사업을 관철했다”고 말했다. 학원가 재정비사업 역시 “노점상을 쫓아내는 대신 새로운 곳으로 옮겨 상권을 확장하는 개념으로 접근했다”며 “유모차 한 대도 못 지나갈 정도로 좁았던 거리를 완전히 새롭게 변모시켰다”고 강조했다.

발상의 전환은 이 구청장 임기 내내 주요한 구정 철학이었다. 대표적인 게 서울시 공모사업이다. 동작구는 이 구청장 취임 이후 공모사업비를 1640억원 따냈다. 이 구청장은 “서울형 도시재생 공모사업에 응모하자고 했을 때 직원들은 ‘내년에 도전해보겠다’고 미뤘다”며 “지하상황실에 TF를 만들고 두 달 가까이 숙식을 하니까 한 방에 돼버렸다”고 돌아봤다. 그러면서 “이게 되는구나라는 인식이 생기면서 구청 분위기가 적극적으로 변해갔다”고 덧붙였다.

생활 인프라는 기부채납을 적극 활용했다. 이 구청장은 “과거에는 기부채납을 땅으로만 받았다. 여기에 뭘 지으려면 시간도, 재원도 어마어마하게 들어간다”며 “우리는 아예 건물로 받았다”고 강조했다. 예를 들어 지난해 12월 개관한 흑석동 ‘까망돌 도서관’은 “동작구답지 않은 도서관이 생겼다”는 주민 평가 속에 20일 만에 8500여명의 이용객이 찾았다. 야산을 개발한 용양봉저정공원에도 게스트하우스와 호텔 건립을 추진 중이다. 이 구청장은 “호텔까지 세팅되면 동작구의 미래 먹거리가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강준구 기자 eyes@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