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가정예배 365-1월 23일] 하·나·세 - 죄를 다스려야 하나님 나라를 세웁니다


찬송 : ‘천부여 의지 없어서’ 280장(통338)

신앙고백 : 사도신경

본문 : 창세기 4장 7절

말씀 : 우리가 하나님 나라에서 행복한 삶을 살려고 하면 마음과 생각을 잘 다스려야 합니다. 어떻게 마음과 생각을 다스리느냐에 따라 생사화복이 달라집니다.

하나님은 아담을 창조하신 후에 ‘정복하라’ ‘다스리라’는 사명을 주셨습니다.(창 1:28) 그러나 인간이 이것을 잘 다스리지 못해 질서가 파괴되고, 관계가 단절되었습니다. 창세기 4장 7절에 처음으로 ‘죄’라는 단어가 사용됩니다. 죄란 ‘궁사가 활을 쏘았을 때에 과녁이나 표적을 맞히지 못하고 빗나간 상태’를 말합니다. 성경에서는 ‘하나님 뜻에서 벗어나 자기 마음대로 살아가는 행동과 마음’을 죄라고 말합니다.

하나님은 동생을 죽인 가인에게 “선을 행하지 아니하면 죄가 문에 엎드려있느니라”고 말씀합니다. 이는 마치 자객이 사람을 헤치려고 문 앞에 숨어있는 것처럼 인격화하여 말씀하십니다. 또 “죄가 너를 원하나 너는 죄를 다스릴지니라”고 하십니다.

죄는 어떻게 움직이고 있나요? 지금 내 마음의 문 앞에 숨어 있다가 문이 열리면 화살을 쏘아 죽이려고 합니다. 그러고 보면 죄가 멀리 있는 것이 아니라 내 마음 문 앞에 가까이 있습니다. 하나님은 가인에게 죄의 지배를 받지 말라고 경고하지만 불행하게도 가인은 죄의 앞잡이가 되어 동생을 죽입니다.

사탄은 먹잇감을 찾습니다. “여호와께서 사탄에게 이르시되 네가 어디서 왔느냐 사탄이 여호와께 대답하여 이르되 땅을 두루 돌아 여기저기 다녀 왔나이다”(욥 1:7, 2:2) “근신하라 깨어라 너희 대적 마귀가 우는 사자 같이 두루 다니며 삼킬 자를 찾나니”(벧전 5:8)라고 말씀합니다. 그러나 겁낼 것 없습니다. 하나님은 우리에게 죄를 다스릴 수 있는 힘을 주십니다. ‘다스릴지니라’(히브리어 ‘마솰’, 지배·통치)라고 말합니다.

사탄에게 먹잇감이 되어 질질 끌려다니며 사는 것이 아니라 사탄을 지배하며 살아갈 수 있습니다. 인간은 하나님 형상으로 지음 받았습니다. 하나님은 인간에게 선을 주셨습니다. 그러므로 하나님께로 온 선은 아름다움입니다. 거룩합니다. 그러나 하나님께로 오지 않는 선은 악을 만듭니다. 나의 생각, 내가 보기에 아름다운 것이라고 해도 하나님의 뜻에서 벗어나면 그것이 죄입니다.

사탄이 가인에게 잘못된 예배를 드리게 하여 미혹한 것처럼 오늘날 우리도 예배를 잘못 드리면 죄를 짓습니다. 우리가 예배를 통해 힘을 얻고 능력을 얻는데 그렇지 못하면 하나님의 말씀을 자의적으로 유리하게 해석하여 적용합니다. 그래서 정죄합니다. 성도들을 미워합니다.

분명히 기억해야 합니다. 지금도 죄는 우리를 망하게 하려고 우리 앞에 서 있습니다. 수시로 죄의 미혹을 받습니다. 알고 보면 내 힘으로는 죄를 다스릴 수 있는 능력이 없습니다. 그러나 우리가 죄를 이기는 유일한 방법은 단 한 가지, ‘하나님의 말씀’입니다. 그래서 바로 하나님이 원하시는 하나님의 나라를 세워가는 것입니다.

기도 : 하나님, 죄를 주인으로 모시지 않게 하옵소서. 사탄의 먹잇감이 되지 않게 해주시고 죄에 사로잡히지 않게 해주세요. 오로지 주님을 바라보게 해주세요. 왕이신 하나님이 내 인생에 주인 되어 주시고 다스려 주시고 임재하여 주옵소서. 구주 예수님 이름으로 기도드립니다. 아멘

주기도문

신인범 목사(제2영도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