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I 등 기반 친환경 라이프스타일 혁신 주도

KT


KT는 인공지능(AI) 빅데이터(Big Data) 클라우드(Cloud)를 지칭하는 ‘ABC’ 기반의 환경 디지털전환(DX) 플랫폼으로 친환경 생활공간 라이프스타일 혁신을 주도한다.

KT는 지난 21일 서울 송파사옥에서 ‘인공지능(AI) 그린 생태계 환경 디지털전환(DX) 원팀’ 출범식을 가졌다. 환경분야 주요 기관과 함께 공동 상품 브랜드 개발 및 유통, 친환경 인증협력 등을 추진하기로 했다. 환경DX 원팀에는 KT, 한샘, 국가공인시험연구원(KOTITI), 한국실내환경협회, 한국리모델링협회, 순천향대학교를 비롯해 LG전자, 힘펠, 엔에프, 삼양인터내셔날, 위니케어, 소어택, 센트리, 환경컨설팅 업체인 EAN 테크놀로지 등 14곳이 참여한다.

KT는 AI와 실시간 환경 빅데이터 분석 등의 노하우를 활용해 친환경 서비스 가치를 확대한다. 송파사옥의 체험존과 업무공간에서 이산화탄소, 산소, 라돈 등 공기질과 온습도 등을 분석해 쾌적한 실내 공기질 상태를 유지한다. 에너지 절감 등으로 탄소중립까지 실천할 수 있는 서비스도 제공한다.

또한 KT는 2018년부터 운영하고 있는 에어맵 코리아를 활용해 기가지니, 올레 tv를 비롯해 전국 주요 지방자치단체, 네이버 등에 실시간 공기질 데이터를 제공하고 있다. 이런 노하우를 환경DX 원팀의 각 기관, 기업과 공유하고 지속적으로 환경DX 플랫폼을 개발할 예정이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