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지속가능경영위’ 중심 ESG경영 체계적 추진

CJ제일제당


CJ제일제당은 ‘건강과 안전’ ‘지속가능한 환경’이라는 두 가지 핵심 공유가치 창출을 최우선 목표로 추구하고 있다. 이를 위해 이사회 내에 지속가능경영 최고 의사결정기구인 ‘지속가능경영위원회’를 신설했다. 지속가능경영위는 ESG(환경·사회·지배구조) 경영을 전략·체계적으로 추진 중이다.

CJ제일제당은 식품안전 통합시스템을 구축해 원재료 조달, 연구개발, 생산, 판매에 이르는 밸류체인에서 발생할 수 있는 품질 문제를 사전 차단한다. 고객 건강을 고려한 CJ 영양설계 가이드라인을 수립해 건강간편식 ‘더 비비고’ 등의 제품에 적용하고 있다.

환경을 위한 다양한 노력도 진행 중이다. 2020년에 순환자원 인증 등을 통해 전년 대비 7.7배 개선된 5577t의 폐기물을 줄였다. 재활용 소재 활용, 경량화 등 패키징 기술 개발로 플라스틱 사용량을 1019t 줄여 1527t의 탄소배출량을 감축했다. 생분해 플라스틱 소재인 PHA를 개발해 제품 포장비닐에 세계 최초로 적용하기도 했다.

지난달에는 이사회로부터 ‘2050년 탄소중립 및 제로 웨이스트’ 실현을 위한 2030년 중장기 로드맵을 승인 받았다. 로드맵에 따라 전 사업장의 온실가스 배출량을 2030년까지 2020년 대비 25% 줄인다. 2030년까지 미주·유럽 사업장부터 화석연료를 재생·바이오에너지로 100% 전환한다. 2050년 아시아 지역까지 확대한다.

매립 폐기물은 2030년까지 국내외 전 사업장에서 제로화를 추진한다.

주요 제품의 생애주기에 걸친 환경영향 평가 기반을 마련하고, 투자 결정 시에도 잠재적 탄소비용 부담까지 고려해 타당성을 평가하는 ‘내부 탄소가격제’를 도입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