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경기, 저탄소 친환경 섬유·패션 기업 키운다

道, 올해 섬유산업 육성 계획 발표

경기도는 ‘2022년 섬유산업 육성 추진계획’을 추진해 도내 섬유·패션 기업이 ‘저탄소 친환경 섬유 기업’으로 발돋움할 수 있게 돕는다고 21일 밝혔다.

도는 친환경성을 강조한 수출규제 대응과 마케팅 기반 마련, 수요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 글로벌 시장변화에 대응한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중심 기업지원 등 3개 분야를 설정해 올해 총 62억원을 투자할 방침이다.

먼저 친환경성을 강조한 수출규제 대응과 마케팅 활성화에 주력한다. 최근 글로벌 패션 기업은 탄소중립 문제 대두 등으로 원단의 원료부터 전 생산공정에 대한 친환경 인증을 요구하는 만큼 섬유기업 20개 사를 대상으로 글로벌 친환경인증 획득을 지원, 친환경 산업 전환과 섬유제품 수출 경쟁력 강화를 돕는다.

또한 도내 섬유기업 해외 마케팅 거점인 ‘경기섬유마케팅센터(GTC)’를 활용, 바이어 발굴, 사후관리, 전시회 대행참가 등 코로나19 이전 수출실적 회복을 위한 기업 참여 중심의 해외 판로개척과 마케팅 저변확대에 주력한다.

수요 맞춤 첨단소재 개발 및 패션산업 활성화로는 산업용 섬유 육성과 신기술 확보를 추진, 고부가가치 제품 창출과 경쟁력 확보에 힘쓸 계획이다. 전문 연구기관과의 협업으로 올해 16개 사에 복합재료 등 첨단 섬유 소재 개발과 시장분석 등 최신 산업정보 제공 등을 지원한다.

글로벌 시장변화에 대응한 기업 경영혁신과 현장 중심 기업지원으로는 경기섬유종합지원센터를 중심으로 양주·포천·동두천 글로벌 섬유·가죽·패션 특구에 대한 지원을 시작한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섬유산업 발전을 위해 산업 동향에 맞는 지원방안을 추진할 것”이라고 말했다.

의정부=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