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인천, 지자체 첫 해양환경 부서 신설

환경보호·생태관광 활성화 역할

인천시는 해양환경을 전담하는 ‘해양환경과’를 전국 최초로 신설했다고 23일 밝혔다.

인천시는 세계 5대 갯벌 709.6㎢(전국 2487㎢ 중 28.5%), 해안선 1079㎞(전국 1만4962㎞ 중 7.3%), 섬 168개, 해양보호구역 및 람사르습지, 저어새 번식지, 물범 서식처 등 해양생물자원이 풍부한 해양도시다. 그러나 한강하구와 서해 쓰레기로 환경 보호 및 관리체계가 절실히 필요한 상황이다.

이에 따라 인천시는 해양환경 분야를 담당하는 해양환경과를 해양항공국 소속으로 신설했다. 해양환경과는 해양환경정책, 해양환경정화, 해양생태지질 등 3개 팀으로 운영된다.

주요 업무로는 해양보호구역 및 습지보호지역 지정관리, 갯벌생태계 복원, 해양환경 국제교류 협력 증진 및 전략과제 발굴, 해양쓰레기 정화 및 수거·보관·처리시설 설치, 해양환경정화선 운영, 지질공원 및 갯벌 등 유네스코 세계자연유산 인증 및 등재, 생태관광활성화 구축 등이다. 박영길 인천시 해양항공국장은 “인천에 걸맞는 해양환경보호 및 생태관광활성화를 위한 선도적인 역할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인천=박재구 기자 park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