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에디슨-쌍용차, 이번엔 공동관리인 놓고 대립각

에디슨, 기존 경영진에 불신 팽배
법원, 갈등 우려 승인 가능성 적어


인수·합병(M&A) 본계약을 맺으면서 봉합된 줄 알았던 에디슨모터스와 쌍용자동차의 ‘힘겨루기’가 다시 시작됐다. 이번엔 제3자 관리인 선임 여부를 두고 의견 대립을 벌이고 있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에디슨모터스는 이승철 부사장을 쌍용차의 제3자 관리인으로 선임해 달라고 서울회생법원에 지난 10일 요청했다. 이 부사장은 쌍용차에서 구매기획 담당 상무까지 지낸 뒤 중국 자동차업체에서 임원으로 일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를 진행하는 과정에서 이 부사장을 영입했다.

에디슨모터스가 자사 임원을 쌍용차의 제3자 관리인으로 세우려는 배경에는 기존 쌍용차 경영진(법정관리인)에 대한 불신이 자리한다. 신차 경쟁력을 확보하고 회사를 정상화하려면 경영을 전적으로 맡길 수 없다는 판단이다. 쌍용차가 중국 전기차업체 BYD와 양해각서를 체결한 점, 차량 품질에 도움이 되지 않는 옵션을 기본으로 장착하고 있는 점 등을 못마땅하게 여기는 것으로 알려졌다. 에디슨모터스 측은 “쌍용차 기업회생 절차를 밟는 과정에서도 지금의 쌍용차 경영진은 외국계 자본 입찰참여자에 우호적이었고 에디슨모터스 컨소시엄에 비협조적이었다”고 말했다.

그러나 쌍용차는 이런 요구를 받아들일 수 없다고 한다. 현재 쌍용차의 법정관리인은 정용원 쌍용차 기획관리본부장(전무)이다. 정 본부장은 지난 12일 에디슨모터스의 요구에 반대하는 의견서를 법원에 제출했다. M&A가 완료되지 않은 상황에서 외부인사가 관리인을 맡으면, 기술 유출 등의 우려가 있다고 주장한다. 꼭 필요할 경우 임원 채용이나 고문 위촉 절차를 밟으면 된다는 입장이다.

자동차 업계에서는 법원이 제3자 관리인 선임 요청을 승인할 가능성이 크지 않다고 본다. 양측에서 추천한 공동관리인 체제에서 갈등이 발생할 경우 회생절차에 문제가 생길 수 있기 때문이다.

앞서 두 회사는 에디슨모터스에서 지원하는 운영자금 500억원의 사용 전 승인 여부를 두고 신경전을 벌이기도 했다. 에디슨모터스는 쌍용차 인수가 마무리되면 브랜드명과 엠블럼을 바꿀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