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집트 룩소르 라메세움 신전 탑문 한국이 해체·복원한다

문화재청, 이집트 정부와 MOU


이집트 최대 규모 신전 중 하나인 룩소르 라메세움 신전의 붕괴한 탑문을 한국 정부가 해체·복원한다.

문화재청은 지난 21일(현지시간) 이집트 카이로에서 국가유물최고위원회와 이 같은 내용의 양국 간 문화유산 교류·협력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3일 밝혔다. 이집트 국가유물최고위원회는 고고학 조사·발굴과 유물 관리 업무를 총괄하는 차관급 정부 기관이다.

모스타파 와지리 국가유물최고위원회 사무총장은 20일 룩소르 카르나크 신전에서 열린 양국 문화유산 분야 고위급 회담에서 라메세움 신전 복원과 발굴되지 않은 ‘투트모세 4세 신전’ 조사를 한국 정부에 요청했다.

라메세움 신전은 나일강 서쪽에 있는 이집트 왕 람세스 2세의 신전으로 일부 유적만 남아있다. 프랑스 국립과학연구원의 지원을 받아 1990년부터 발굴조사와 유물 복원이 진행 중이다.

문화재청은 익산 미륵사지 석탑 보수 경험 등을 바탕으로 2023년부터 이곳 신전 탑문 전체를 복원하고 진입로를 정비할 계획이다. 또 이집트박물관, 콥트박물관, 이슬람예술박물관, 고고연구센터 등 이집트의 박물관·연구소 6곳이 소장한 유물을 디지털로 기록하고 데이터베이스(DB)로 구축하는 사업도 추진한다.

송세영 기자 sysohn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