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이통3사 설 앞두고 납품 대금 1900억원 조기지급


이동통신 3사가 설 명절을 앞두고 총 1900억원이 넘는 납품 대금을 협력사에 조기 지급한다. SK텔레콤은 설 연휴 시작 전에 SK브로드밴드, SK스토아 등 정보통신기술(ICT) 패밀리사와 함께 대금 약 850억원을 1100여개 중소 협력사, 전국 270여개 대리점에 조기 지급할 계획이라고 23일 밝혔다. KT는 협력사 납품대금 756억원을 28일까지 조기 지급할 예정이다. KT스카이라이프, KT DS, KT 알파, KT 엔지니어링, 이니텍 등 5개 계열사도 동참한다. LG유플러스는 설을 맞아 2000여개 중소 협력사에 납품 대금 300억원을 100% 현금으로 조기 지급한다. LG유플러스는 IBK기업은행과 연계해 중소 협력사에 저리로 자금을 대여해주는 ‘동반성장 펀드’, 협력사의 신제품 개발 자금을 지원하는 프로그램도 계속 운영한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