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압도적 조기우승 KB, 역대 최고 승률 도전

최단 24경기 만에… 4번째 우승컵 들어
남은 6경기 모두 이기면 승률 96.7% 달성

청주 KB 주장 염윤아(가운데)가 22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2021-2022 여자프로농구(WKBL) 용인 삼성생명과 홈 경기에서 승리해 정규리그 우승을 확정한 뒤 우승 트로피를 들어 올리고 있다. 연합뉴스

강력한 ‘원투 펀치’ 앞에 이변은 없었다. 청주 KB가 2021-2022 여자프로농구(WKBL) 정규리그에서 14연승 기세를 이어가며 24경기 만에 정규리그 조기 우승을 확정했다.

KB는 22일 충북 청주체육관에서 열린 용인 삼성생명과 홈경기에서 75대 69로 승리했다. 이로써 23승 1패를 거둔 KB는 잔여경기 결과와 상관없이 팀 역사상 4번째 정규리그 우승컵을 들어 올렸다. 특히 24경기 만에 정규리그 1위를 확정해 단일리그가 도입된 2007-2008시즌 이후 역대 최소경기 우승 기록을 세웠다. 이날 승리로 구단 최다 14연승까지 거두면서 올 시즌 WKBL의 압도적 ‘1강’임을 입증했다.

KB는 박지수와 강이슬을 앞세워 1쿼터부터 삼성생명을 압도했다. 전반을 40-24로 마친 KB는 삼성생명의 끈질긴 추격으로 한때 6점차까지 쫓겼다. 하지만 4쿼터 막판 박지수가 승부에 쐐기를 박는 연속 골밑 득점을 성공시키며 우승 축포를 터뜨렸다.

미국여자프로농구(WNBA)에서 뛰는 ‘국보센터’ 박지수의 존재감에도 지난 2년간 준우승에 머물렀던 KB는 올 시즌 부천 하나원큐의 에이스 강이슬을 자유계약선수(FA)로 영입하며 연승가도를 달렸다. 골밑에서는 박지수(평균 21.8득점·14.7리바운드·5.1어시스트·1.7블록슛)가 중심을 잡고 외곽에서 강이슬(17.5득점·5.3리바운드·3점슛 성공률 42.6% 등)이 득점포를 가동하며 원투 펀치 효과를 톡톡히 누렸다. 주장 염윤아를 필두로 김민정 심성영 허예은 등 빈틈없는 라인업 속에 통합우승도 노린다.

그에 앞서 KB는 2016-2017시즌 우리은행이 기록한 정규리그 역대 최고 승률 94.3%(33승 2패)에 도전한다. 남은 6경기를 모두 승리하면 승률 96.7%(29승 1패)로 역대 단일시즌 최고 승률을 달성한다.

에이스 박지수는 “2년간 무관중이었는데 팬들이 들어오니 우리가 우승한 것 같다”며 “‘KB스타즈 못 이기겠구나’ 싶을 정도로 완벽한 팀이 되면 좋겠다”고 말했다.

정건희 기자 moderat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