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이자 CEO “부스터샷, 4~5개월보다 1년에 한 번 이상적”

“오미크론 백신 3월쯤 대량 생산”


앨버트 불라(사진) 화이자 최고경영자(CEO)가 추가 접종(부스터샷)을 4~5개월의 짧은 간격으로 맞는 것보다는 1년에 한 번 접종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2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불라 CEO는 이스라엘 N12 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코로나19 백신 부스터샷을 4∼5개월마다 매번 맞아야 하느냐’는 질문에 “그것은 좋지 않은 시나리오”라며 “내가 바라는 건 1년에 한 번 백신을 접종하는 것”이라고 답했다.

그는 “1년에 한 번이면 백신 접종을 설득하기 쉽고 기억하기도 더 쉽다”며 “공중보건의 관점에서 이렇게 하는 것이 이상적”이라고 강조했다.

화이자의 코로나19 백신은 오미크론 변이 감염자의 중증 진행 위험과 사망률을 크게 낮추지만 감염 예방효과 자체는 기존 변이에 비해 떨어진다는 연구 결과가 나오고 있다. 이에 따라 각국은 부스터샷 대상을 확대하고 백신 접종 간격을 줄이는 추세다.

불라 CEO는 “오미크론 변이를 방어하면서도 기존의 다른 변이에도 효과적인 백신이 해결책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오미크론 변이에 대응하기 위해 재설계된 백신을 승인 신청할 준비가 돼 있다”며 “이르면 3월에 대량생산이 가능할 것”이라고 밝혔다.

임송수 기자 songst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