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눈먼 사람이 있었습니다. 그는 밤이 되면 언제나 등불을 들고 다녔습니다. 다른 사람이 등불을 보고 부딪히지 않게 하려는 것입니다. 참 사려 깊은 사람이지요. 어느 날 밤 그는 등불을 들고 걸어가다가 다른 사람과 부딪혀 넘어지고 말았습니다. 그는 화가 나서, 등불을 잘 보고 다녀야 하지 않느냐며 큰소리를 쳤지요. 그러자 그 사람이 말했습니다. 이보시오, 꺼진 등불을 어떻게 보고 다니라는 말입니까.

“네 속에 있는 빛이 어둡지 않은지 살펴보아라.”(눅 11:35, 새번역) 예수님이 하신 말씀입니다. 남의 등불이 아니라 자신의 등불을 잘 살피라는 말씀이지요. 내가 빛이라고 생각하는 그것이 혹시 어둠은 아닌지 성찰하라는 말입니다. 등불이 꺼진 줄 모르고 어둠 속에 다닌다면 정말 위험한 일입니다. 바리새파 사람들이 그랬지요. 그들은 자신들의 빛이 밝다고 생각했습니다. 그 빛으로 사람들을 이끌 수 있다고 확신했지요. 그러나 그들의 등불은 꺼져 있었습니다. 조심해야 합니다. 내 안에 있는 것이 어둠이라면 온 세상도 깜깜하겠지요. 내 안에 있는 것이 빛이라면 온몸이 밝을 것입니다. 예수님은 우리가 바로 빛이라고 하셨습니다. 그리스도인이란 마음 깊은 곳에 밝은 빛 하나 밝히는 사람들입니다.

서재경 목사(수원 한민교회)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신청하기

국내외 교계소식, 영성과 재미가 녹아 있는 영상에 칼럼까지 미션라이프에서 엄선한 콘텐츠를 전해드립니다.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