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KT&G, 폐현수막으로 파우치 제작… 수익금 기부

사내 환경보호 아이디어 실천

KT&G는 임직원들이 업사이클링으로 얻은 수익금을 환경교육센터에 기부했다고 24일 밝혔다.

임직원들은 전국 기관에 보관하고 있는 폐현수막을 수거해 업사이클링 전문 브랜드 ‘큐클리프’와 협업해 파우치를 만들었다. 온라인 바자회를 통해 판매한 수익은 기부했다. 사내 환경보호 공모전에서 채택된 아이디어가 실제 기부 활동으로 이어진 것이다. KT&G는 지난해 텀블러 사용 캠페인을 시작으로 친환경 경영을 실천해 왔다. 조깅을 하며 쓰레기를 줍는 ‘플로깅’ 활동으로 참가자 한 명당 나무 한 그루씩 매칭해 강원도 대관령에 ‘탄소중립상생숲’을 조성하기도 했다.

KT&G 관계자는 “필(必)그린 캠페인을 통해 친환경과 ESG 경영에 대한 구성원들의 친밀감과 공감대를 높이는 기회가 됐다”고 말했다.

세종=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