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설 명절을 앞두고 한국은행 강남본부 관계자들이 24일 방출된 5만원권 자금들을 호송차에 싣고 있다. 사진공동취재단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