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나재철 금투협회장 “퇴직연금 투자 시대 개막… 수익률 올릴 것”


나재철(사진) 금융투자협회장은 26일 “올해 확정기여(DC)형과 개인형(IRP) 퇴직연금에 디폴트옵션이 도입돼 퇴직연금 투자 시대가 개막한다”며 “연금 선진국을 벤치마킹해 수익률 증가에 더욱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 회장은 이날 온라인으로 진행된 신년 기자간담회에서 “자본시장이 국민 자산 증식의 터전이 되도록 노력하겠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오는 7월 도입되는 디폴트옵션은 가입자의 별도 운용 지시가 없을 경우 증권사, 은행 등이 사전에 정한 방식으로 퇴직연금을 굴리는 제도이다. 나 회장은 “디폴트옵션이 도입되면 금융회사 간 치열한 경쟁을 통해 가입자 수익률이 획기적으로 개선되고 퇴직연금이 실물 경제로 유입되는 선순환 구조가 구축될 것”이라고 말했다. 또 ‘주니어 개인종합자산관리계좌(ISA)’ 도입을 지원하겠다고 했다.

나 회장은 가상자산과 관련해 “암포화폐 비즈니스가 구체화하려면 가상자산에 대한 규율 체계를 조속히 정비할 필요가 있다”며 “규제가 명확해지면 금융투자업계는 암호화폐 투자와 관련해 다양한 상품과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공매도 제도 개편에 대해선 “개인 투자자의 공매도 접근성을 높이고 거래 편의를 개선하려는 노력을 계속하고 있다”고 했다.

김경택 기자 ptyx@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