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복잡해졌네… 민주당 무공천 선언에 국민의힘 고심

향후 야권 단일화 진행될 경우 국민의당과 지분 협상도 변수

송영길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지난 25일 오전 서울 여의도 민주당사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국회사진기자단

대선과 함께 치러지는 국회의원 재·보궐선거 공천을 놓고 국민의힘의 고민이 깊어지고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자신들의 귀책 사유로 재보선이 열리는 서울 종로, 경기 안성, 청주 상당 등 3개 선거구에 무공천을 선언했다.

기습공격을 당한 국민의힘의 ‘공천 방정식’은 더욱 복잡해졌다. 향후 야권 후보 단일화 협상이 진행될 경우 국민의당과의 ‘지분 나누기’도 변수다.

국민의힘 일각에서는 서울 서초갑과 대구 중·남구 등 국민의힘 사유로 재보선이 실시되는 2개 선거구에 공천하지 말자는 의견이 나오고 있다. 반면 민주당의 ‘노림수’에 대응하지 말아야 한다는 반론도 있다.

국민의힘 공천관리위원회 관계자는 26일 “민주당이 던진 것에 우리도 당장 답하는 게 좋을지, 안철수 후보가 목소리 내면 거기에 반응하는 것이 좋을지, 모든 상황을 종합적으로 봐야 하는 국면”이라고 말했다.

국민의힘은 지난 25일 공관위를 본격 출범시켰다. 앞서 국민의힘 최고위는 재보선이 실시되는 5개 선거구 중 종로는 전략공천으로, 서울 서초갑과 경기 안성, 청주 상당, 대구 중·남구는 경선하는 방안을 각각 논의했다. 이번 공천은 국민의힘에 독이 될 수도, 약이 될 수도 있는 상황이다. 집안싸움이나 구태가 되풀이될 경우 윤석열 대선 후보의 지지율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다.

선대본부 관계자는 “무리하게 전략공천을 했다가 괜한 반발에 부딪힐 수 있다”고 우려했다. 경선을 통해 깔끔하게 정리하는 게 낫다는 것이다.

그러나 획기적인 전략공천 방안도 검토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윤 후보가 최근 “2030 여성을 대변할 수 있는 여성이 필요하다”고 말했던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서초갑, 대구 중·남구에 대한 계산도 복잡해졌다. 이준석 대표는 BBS라디오와의 인터뷰에서 “내부적으로 논의해봐야겠지만 (국민의힘) 공천 기준에는 변화가 없을 것이라고 본다”며 “그 (민주당 무공천) 약속이 지켜질지도 의문”이라고 밝혔다.

국민의힘 대선 경선 레이스에 뛰어들었던 유승민 전 의원, 원희룡 전 제주지사, 최재형 전 감사원장 등은 ‘정치 1번지’ 종로의 전략공천 후보로 계속 거론된다.

강보현 기자 bob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