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주한 美대사에 ‘대북제재 전문가’ 골드버그 내정

오바마 때 강력한 대북 제재 주역
북 잇단 미사일 도발 견제와 함께
한반도 문제 해결사 역할 기대

연합뉴스

1년 넘게 공석이었던 주한미국대사에 과거 미국 국무부에서 대북제재 이행을 총괄하는 업무를 담당했던 필립 골드버그(사진) 콜롬비아 주재 미국대사가 내정된 것으로 26일 알려졌다. 북한의 잇따른 미사일 도발로 대북제재를 강화해야 한다는 목소리가 커진 상황에서 대북제재를 조율했던 인사가 내정된 것이다.

조 바이든 미국 행정부는 최근 신임 주한대사에 골드버그 대사를 내정하고 우리 정부에 아그레망(주재국 임명동의)을 요청한 것으로 알려졌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현재 (주한대사) 내정자가 우리 정부에 통보된 상태”라고 말했다.

골드버그 대사는 국무부가 외교관에게 부여하는 최고위 직급인 ‘경력 대사(Career Ambassador)’다. 골드버그 대사는 2019년부터 현재까지 콜롬비아 주재 미국대사직을 수행하고 있다. 골드버그 대사는 2013~2016년 필리핀 주재 대사, 2010~2013년 국무부 정보조사국(INR) 담당 차관보를 각각 역임했다.

2006~2008년에는 볼리비아 주재 대사를 지내다가 에보 모랄레스 볼리비아 대통령으로부터 ‘기피인물’로 규정돼 추방 명령을 받았다. 좌파인 모랄레스 정권과 각을 세우던 볼리비아 전 국방장관의 미국 망명을 성사시켜 볼리비아 정권의 심기를 건드렸다.

특히 골드버그 대사는 오바마 행정부 때인 2009~2010년 국무부의 유엔 대북제재 이행 담당 조정관을 지냈다. 이 자리를 맡고 있을 때 유엔 대북제재 결의 1874호의 이행을 총괄하고 이와 관련한 국제 협력을 조율했다.

미국 정부가 베테랑 외교관을 주한대사로 지명한 것은 복잡하게 얽힌 한반도 문제를 풀기 위한 의도다. 북한이 핵실험과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시험발사 재개를 시사한 상황이라 골드버그 대사의 역할이 더욱 커졌다는 것이 외교가의 분석이다.

직업 외교관이 주한대사로 오는 것은 2011~2014년 주한대사직을 맡았던 성 김 주인도네시아 미국대사 이후 처음이다. 성 김 대사 이후 오바마 전 대통령의 측근으로 정무직 인사였던 마크 리퍼트, 트럼프 행정부 때는 해군 제독 출신이었던 해리 해리스가 주한대사로 각각 근무했다.

우리 정부가 아그레망을 부여하면 미국은 골드버그 대사의 지명 사실을 공식 발표할 것으로 예상된다. 이후 그는 지명자로서 상원의 인준 절차를 밟게 된다. 다만 지명 후 상원의 인준 절차를 거쳐 부임하기까지 통상 수개월이 걸리기 때문에 실제 대사 임기를 시작하는 것은 3월 한국 대선 이후에나 가능할 것이라는 전망이 나온다.

김영선 기자 ys8584@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