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재팬 패닉… 감염력 센 ‘스텔스 오미크론 변이’ 확인

AP뉴시스

감염력이 더 세고 구별이 잘 되지 않는 ‘스텔스 오미크론(BA.2)’ 변이가 일본에서도 확인됐다.

27일 아사히신문 등에 따르면 일본 국립감염증연구소는 전날 열린 후생노동성 코로나19 전문가 자문회의에서 BA.2 감염 사례가 27건 확인됐다고 보고했다.

오미크론 하위 계통인 BA.2는 일부 특정 유전자 결함으로 유전자증폭(PCR) 검사에서 다른 변이와 잘 구별되지 않아 ‘스텔스’ 변이로 불린다. 지금까지 영국을 비롯한 40개국 이상에서 발견됐고, 세계보건기구(WHO)도 우선적으로 변이 감염 여부를 조사하도록 권고하고 있다.

BA.2는 기존 오미크론보다 전파력이 더 강한 것으로 알려졌다. 니시우라 히오시 일본 교토대 교수는 BA.2 전파력이 18% 더 강하다는 분석을 내놓기도 했다.

스텔스 변이의 치명률은 아직 구체적으로 분석되지 않았지만 덴마크에서는 중증으로 이어질 확률은 낮은 것으로 확인됐다는 연구 결과가 있다.

일본은 전날 집계 이래 최다인 7만1633명의 신규 확진자가 나왔다. 기시다 후미오 총리는 트위터 영상 메시지를 통해 “가장 효과적인 예방법은 백신 3차 접종(부스터샷)”이라며 “3차 접종을 하며 떨어졌던 백신 효과를 다시 끌어올려야 감염을 막을 수 있다”고 말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