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포토] 코로나19가 가른 귀성 풍경… 내년엔 다시 붐빌 수 있길


코로나19는 명절 귀성 풍경도 바꿔놓았다. 왼쪽 사진은 코로나19 환자가 발생하기 전인 2019년 설을 앞두고 서울역에 귀성 인파가 몰린 모습. 반면 28일에는 같은 장소가 한산해 보인다. 한국철도공사는 설 연휴 때 정부 방역지침에 따라 창쪽 좌석만 운행한다. 김부겸 국무총리는 이날 방역대책회의에서 “오미크론 변이 확산을 막기 위해 귀성을 자제해 달라”고 당부했다. 이한결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