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한마당] 한국 최초 달 탐사선

한승주 논설위원


1969년 7월 20일 미국 유인우주선 아폴로 11호가 인류 역사상 최초로 달에 착륙했다. 그로부터 50여년 세계는 여전히 달에 대해 탐구하고, 달에 가기 위한 여정을 진행 중이다. 미국이 주도하는 글로벌 달 탐사 프로젝트 ‘아르테미스 프로그램’은 2024년 최초의 여성 우주인을 달에 보낸다는 계획이다. 중국은 2019년 우리 눈에는 보이지 않는 달 뒷면 착륙에 성공한 후, 최근 달과 같은 환경을 갖춘 연구시설 ‘인공 달’까지 만들어 달 탐사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러시아 일본 인도 유럽도 달 탐사 프로젝트를 가동 중이다. 세계 각국이 달 탐사에 뛰어든 것은 달이 품고 있는 막대한 경제적 파급력 때문이다. 달은 희토류 등 고부가가치 자원의 보고로 알려졌다. 달을 미개발된 무한한 잠재력의 영역으로 인식하고, 이를 선점하기 위한 경쟁이 치열하다.

우리나라도 마침내 달 탐사에 첫발을 내딛는다. 오는 8월 첫 달 탐사선인 시험용 달 궤도선을 쏘아 올린다. 달 100㎞ 고도를 비행하며 달 관측 임무를 수행하는 무인 탐사선으로 투입된 총예산은 2333억원이다. 가로 1.82m, 세로 2.14m, 높이 2.29m 크기의 본체와 6개 탑재체로 구성된다. 궤도선은 미국 스페이스 X사의 팰컨 9 로켓에 실려 발사된 후 4개월 동안 날아가 12월 중순 달에 도착해 2023년 1년 동안 달의 비밀을 풀어낸다. 궤도선에는 달에 사람이 내릴 후보지를 촬영하기 위한 고해상도 카메라, 달의 기원을 규명하기 위한 자기장 측정 장비, 달 표면의 자원 탐사를 위한 감마선 분광기 등이 탑재돼 있다.

대한민국 희망 프로젝트가 될 역사적인 달 탐사선의 이름을 국민이 직접 지을 수 있다는 소식은 반갑다. 과학기술정보통신부와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은 2월 28일까지 달 탐사선의 대국민 명칭을 공모한다. 대상작 제안자 1명에게는 미국 나사 케네디 우주센터 발사장 현장 참관 기회 또는 상금 300만원이 제공된다. 새로운 기회로 상징되는 뉴 스페이스 시대, 한국 최초 달 탐사선의 이름은 어떻게 결정될지 궁금하다.

한승주 논설위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