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회의 문 다시 여는 지름길은 공공성 회복”

‘제3회 교회와 공동선 콘퍼런스’

김기석 목사가 7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열린 교회와 공동선 콘퍼런스 중 진행된 대화 마당에서 교회의 공공성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성석환 연구소 소장, 김 목사, 박영호 목사, 김요한 대표(왼쪽부터). 신석현 인턴기자

한국교회는 코로나19 이후 신뢰를 회복하고 공공의 이익을 지향하는 교회로 성숙할 수 있을까. 도시공동체연구소(연구소·이사장 김영신)가 7일 서울 종로구 새문안교회에서 연 ‘제3회 교회와 공동선 콘퍼런스’에서는 공공성 회복이 코로나로 닫힌 교회의 문을 건강하게 다시 여는 첩경이라는 의견이 나왔다. 최근 교계에서 큰 관심을 끄는 ‘교회 공공성’은 교인만의 교회에서 모두를 위한 교회가 된 뒤 지역사회와 함께하는 교회로 거듭나자는 취지를 담고 있다.

‘돌아갈 수 없는 세계, 돌아가야 할 복음:공공성을 회복하라’를 주제로 열린 이날 콘퍼런스에서는 교회가 코로나 이전으로 회귀하려고 힘쓰기보다 복음을 회복해야 한다는 주장이 이어졌다. ‘포스트 코로나 시대, 교회의 공공성을 생각한다’를 주제로 발표한 김기석 청파교회 목사는 “한국교회의 병명은 공공성에 대한 인식 부족”이라면서 자신이 번역한 신학자 마커스 J 보그의 ‘예수 새로 보기’에 담긴 두 가지 정치적 견해를 소개했다.

김 목사는 “예수 공생애 시절의 유대교는 세상을 거룩성을 기준으로 양분하는 정치적 입장을 가졌는데 늘 거룩한 것과 속된 것, 유대인과 이방인, 남자와 여자를 갈라 저편의 존재를 부정하고 나는 의롭다 칭하는 우를 범했다”면서 “상대가 아픈 이유와 그 근원을 찾아 품고 모든 장벽을 철폐하는 자비의 정치학이 대안으로 자리 잡아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배제와 가름을 통해 상대적으로 내가 거룩해지는 건 불가능하다”며 “코로나는 교회가 새로워질 수 있는 절호의 기회를 제공하는데, 바로 이웃을 향한 자비를 통해 회복의 길을 찾아야 한다”고 권했다.

박영호 포항제일교회 목사는 “1세기 시각에서 종교는 공적인 영역에 있었지만 적지 않은 경우 사적 네트워크에 함몰되는 문제가 생겼다”며 “바울 사도는 이를 경고하면서 ‘그리스도의 주되심’과 ‘주의 것’을 강조하며 교회의 공적 역할을 강조했다”고 말했다. 이어 “예수 이야기와 종말론, 십자가라는 신학의 중심을 붙들어야 하고 동시에 교회 내 젊은이들과의 대화를 통해 건강한 코이노니아를 회복하라”고 조언했다.

김요한 새물결플러스 대표도 “교회의 사사화와 사유화 등이 공공성을 해치는 가장 큰 요인”이라면서 “나만 천국 가겠다는 개인적 교회에서 벗어나 하나님 나라의 복음을 회복하고 온 우주를 통치하는 하나님의 뜻을 알고 실천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밝혔다. 이어 “교회의 리더십과 규모, 선교적 방향성을 재고해야만 지성인과 젊은이가 교회로 돌아온다”면서 “혁명적 조치 없이는 10년 뒤 교회의 미래를 기약할 수 없다”고 경고했다.

성석환 연구소장의 사회로 진행된 대화 마당에서는 구원을 받았다면 삶으로 드러낼 수 있는 신앙인이 돼야 한다는 의견이 나왔다. 김 목사는 “신앙의 핵심인 구원이 공허하게 느껴지는 건 신앙인에게서 ‘구원받은 삶’의 모습이 전혀 드러나지 않기 때문”이라며 “이를 회복해야 교회의 공공성을 뿌리내릴 수 있다”고 밝혔다.

장창일 기자 jangc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