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할아버지 약 탓”이라던 발리예바, 금지약물 200배 검출

美도핑방지위
“다른 약물 2종 함께 검출… 경기력 향상 위해 누군가 복용 지도한 듯”


러시아올림픽위원회(ROC) 소속 피겨 스케이팅 선수 카밀라 발리예바(16·사진)는 도핑 의혹에 대해 할아버지의 약을 핑계로 댔지만, 전문가들은 고의 투약을 의심하고 있다.

미국도핑방지위원회(USADA) 트래비스 타이거트 위원장은 17일 CNN과 인터뷰에서 “발리예바가 다분히 의도적으로 경기력 향상 물질을 복용한 것으로 본다”며 “발리예바의 샘플에서 검출된 트리메타지딘의 농도는 1㎖당 2.1ng으로 분석됐다. 다른 선수의 샘플과 비교해 200배가량 많은 양”이라고 지적했다.

발리예바는 지난해 12월 러시아선수권대회에서 채집된 도핑 샘플에서 금지약물 성분인 트리메타지딘 양성 반응이 나왔다. 트리메타지딘은 협심증 치료에 사용되는 약물로, 흥분 효과를 일으킨다. 세계반도핑기구(WADA)에서 금지약물로 지정돼 있다.

발리예바는 스포츠중재재판소(CAS) 긴급 청문회에서 할아버지의 심장치료제 탓이라고 주장했다. 할아버지와 컵을 나눠 써 심장치료제 성분이 발리예바의 샘플에서 검출됐다는 얘기다. 하지만 미국 일간 뉴욕타임스는 발리예바 샘플에서 트리메타지딘 외에도 금지약물로 지정되지 않은 하이폭센과 엘카르니틴도 검출됐다고 보도했다.

타이거트 위원장은 “금지되지 않은 약물 2종을 함께 사용한 건 지구력을 높이고 피로를 줄이려는 의도로 보인다”며 “(1㎖당 2.1ng의 트리메타지딘은) 매일 정량을 복용해야 나올 수 있는 수치”라고 지적했다.

이어 “누군가가 발리예바에게 약물을 복용하도록 가르치거나 지도하고 이끈 것 같다. 만 15세 소녀의 경기력을 끌어올리기 위해 이런 행동을 한 것”이라며 안타까워했다.

김철오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