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예·스포츠

연예·스포츠 > 스포츠

맘 고생 털어낸 김보름 “기뻐요”

매스스타트 5위, 메달 못 걸었지만 “이겨내 줘 고맙다고 말하고 싶어”

김보름이 19일 중국 베이징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스피드 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결승 경기를 마친 뒤 숨을 몰아 쉬며 아쉬워하고 있다. 베이징=권현구 기자

“메달 땄을 때보다 지금 더 행복해요. 이겨내 줘서 고맙다고 이제 편히 웃으며 쉬라고 말해주고 싶습니다.”

김보름은 19일 중국 베이징의 국립 스피드스케이팅 경기장에서 열린 2022 베이징 동계올림픽 스피드스케이팅 여자 매스스타트 경기가 끝난 뒤 이같이 말하며 눈물을 쏟아냈다. 4년 전 평창 동계올림픽 때 은메달을 목에 걸었던 김보름은 2회 연속 메달 획득에 실패했지만, ‘왕따 주행’ 논란 등 극심한 마음고생을 이겨내고 5위(8분16초81)에 올랐다.

김보름은 “평창 대회가 끝나고 지금 딱 4년이 됐다. 제가 올림픽을 준비하면서 다시 올림픽 무대에 설 수 있을까 아무도 응원 안 해주면 어떡하지 걱정했다”며 “그래도 많은 분이 응원해주셔서 힘이 됐다. 최선을 다했고 덕분에 5위라는 성적을 낼 수 있었다”고 했다.

김보름은 평창 대회 당시 팀 추월 동료인 노선영을 따돌리고 ‘왕따 주행’을 펼쳤다는 논란에 휩싸였다. 당시 김보름은 매스스타트에서 은메달을 획득한 뒤 눈물을 흘리며 큰절까지 했지만, 비난 목소리는 사그라들지 않았다.

문화체육관광부가 특별 감사를 통해 ‘왕따 주행’은 없었다는 결론을 냈지만 시선은 여전히 냉랭했다. 하지만 법원이 최근 김보름이 노선영을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소송에서 일부 승소 판결을 내리며 분위기가 반전됐다.

‘마녀 사냥’과 같은 피해를 봤던 김보름은 “4년 동안의 아픔과 상처가 조금은 아물었다”며 “이제는 괜찮다”고 했다. 이어 “올림픽 때마다 눈물 흘리는 모습만 보여드렸는데 이제는 밝은 모습을 보여드리고 싶다”고 말했다.

허경구 기자 nine@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