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우주선진국 향한 門… 8월 Moon 연다

[커버스토리] 한국 첫 무인 달 탐사선 준비 순조

게티이미지뱅크

넷플릭스 드라마 ‘고요의 바다’에는 달에 있는 ‘발해 기지’에서 임무를 수행하는 한국 대원들이 등장한다. 고요의 바다는 1969년 미국 아폴로 우주선이 착륙했던 달 표면의 실제 지명이다. 고요의 바다를 향한 한국의 달 탐사 도전은 드라마 속 얘기만은 아니다. 오는 8월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개발한 한국형 무인 달 궤도선(KPLO·이하 탐사선)이 미국 기업 스페이스X 팰컨9 발사체에 실려 발사된다. 한국 최초 인공위성 우리별 1호가 발사된 지 30년 만이다. 한국이 처음으로 달 탐사에 도전하는 역사적 순간이다.

항우연은 지난달 28일까지 국민을 대상으로 탐사선 명칭 공모를 진행했고 5만 건 이상이 접수됐다. 한국형 발사체 누리호 때 1만여건 응모와 비교하면 관심이 더 뜨겁다. 항우연은 총중량 678㎏의 탐사선에 우주의 극한 환경을 견디기 위한 열진공챔버 시험 등을 진행했다. 탐사선은 5월까지 각종 시험 등을 거친 후 7월 미국 플로리다주 공군기지로 이송돼 발사 준비를 마친다.

한국항공우주연구원이 지난해 말 한국형 달 궤도선을 대형 열진공챔버에 집어 넣는 환경시험을 진행하고 있다. 달 궤도선이 우주 환경이 재현되는 열진공챔버에서 제대로 기능하는지 여부를 확인하는 시험이다. 항우연 제공

달 착륙에 성공한 국가는 구 소련, 미국, 중국이고, 궤도선 탐사에 성공한 나라는 일본, 유럽연합, 인도다. 한국이 성공하면 전 세계 7번째다. 중국은 2019년 인류 최초로 달 뒷면 착륙에 성공했다. 미국 항공우주국(NASA)도 2025년 달에 유인 우주선을 보내고 2028년 달 유인기지를 만드는 ‘아르테미스 플랜’을 추진 중이다. 아르테미스 플랜에는 한국 포함 10여개국이 참여하고 있다. 달의 광물 자원, 우주 탐사에 따른 첨단기술 개발은 주요국들이 우주 공간에 도전하는 이유다.

달 탐사는 한국이 국제 사회에서 우주 개발 파트너로 인정받을 수 있다는 데 의의가 있다. 탐사선에는 NASA의 섀도캠(shadow cam)이 실리는데 달 지형도 작성 등 유인 달 탐사 자료를 확보한다. 1년 동안 전혀 빛이 비치지 않는 달의 ‘영구음영지역’도 탐사한다.

달 탐사선은 오는 8월 발사 후 태양과 지구의 중력이 평형을 이루는 라그랑주 L1 지점(지구와 150만㎞ 거리)으로 날아간다. 이후 다시 달의 중력에 이끌려 오는 12월 16일 달 고도 100㎞ 궤도에 진입한다. 달을 향해 곧바로 날아가는 것보다 연료 소모량이 절약된다.


달 탐사선은 달까지 가는 4개월간 항우연의 고해상도카메라로 금성, 목성 등 천체를 촬영한다.

오는 2030년 이후로 계획된 한국형 무인 달 착륙선의 착륙 후보지도 물색한다. 감마선 분광기 등 첨단기기들도 실려 달 표면 원소 및 자원 지도 등을 작성한다. 이는 향후 달 현지에서 우주 기지를 건설할 때 필요한 기초자원 탐사 자료로 쓰인다.

아직 한국은 달까지 탐사선을 직접 보낼 만한 발사체를 개발하지 못했다. 항우연은 지난해 10월에 이어 오는 6월 15일 누리호의 2차 발사를 시도한다. 누리호 발사가 성공하면 정부는 누리호를 네 차례 반복 발사해 기술을 민간으로 이전하는 사업을 진행한다. 국내 기업 후보로 한화에어로스페이스, 한국항공우주산업(KAI) 등이 꼽힌다. 누리호 기술이 성공적으로 이전되면 한국에서도 미국의 스페이스X처럼 민간이 우주개발을 주도하는 ‘뉴스페이스’ 시대가 열릴 수 있다. 누리호 성능을 넘어서는 발사체 개발도 과제다.

‘미래 먹거리’로 꼽히는 우주 산업을 고도화하려면 국내에도 NASA 같은 ‘우주 컨트롤타워’가 필요하다는데 공감대가 모인다. 현재 우주 정책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2개 과에서 맡고 있는데 우주를 전담하는 부처가 필요하다는 것이다.

대선 후보들도 관련 공약을 잇달아 발표했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선 후보는 지난달 12일 대전을 찾아 “우주항공과 관련된 것들이 온 동네에 분산돼 있다”며 “이것을 우주전략본부 정도로 미국의 나사(NASA)처럼 만들겠다는 게 제 구상”이라고 했다. 송영길 민주당 대표는 지난달 22일 “우주전략본부를 대전에 설치하겠다는 게 대선 공약”이라고 말했다.

반면 윤석열 국민의힘 대선 후보는 청 단위인 항공우주청을 경남 지역에 신설하겠다고 공약했다. 주요 후보 간에 우주 컨트롤타워의 형태와 입지를 두고 차이를 나타낸 것이다.

경남은 KAI, 한화에어로스페이스 등 주요 항공우주기업을 비롯해 한국산업기술시험원(KTL) 우주부품시험센터 등이 있다는 장점이 있다. 대전은 한국항공우주연구원, 카이스트 등 연구개발기관들이 있고 기획재정부 등 다른 기관과 협의도 수월하게 할 수 있다는 게 강점이다.

게티이미지뱅크

전문가들은 우주 컨트롤타워 및 향후 우주 정책에 대해 대선 후보들이 더 구체적인 입장을 밝혀야 한다고 지적한다. 우주 개발이 민간 중심 ‘뉴스페이스’ 시대로 진입하는 상황에서 후보들이 미래 우주개발 로드맵을 제시해야 한다는 것이다.

조진수 한양대 기계공학부 교수는 “컨트롤타워의 위치보다도 국내 우주 테크놀로지를 누가 어떻게 통합·관리할 것인지가 중요하다”며 “한국은 미국, 중국과 달리 모든 분야를 다 할 수는 없다. 항공우주 기술 전문가가 현재 한국의 위치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선택과 집중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허환일 충남대 항공우주학과 교수는 “한국 우주 사업은 부처, 개인, 기업체 별로 사공이 너무 많다”며 “일관된 목소리를 위한 협의체가 필요하고 새 정부 초기 컨트롤타워 설치가 반드시 해결돼야 한다”고 말했다. 허 교수는 “산업계, 학계 전문가들과 각 부처 파견 공무원 50~100명 정도로 우주전략본부를 구성할 수 있다. 대통령 직할 본부로 운영하다 청 단위 조직을 추가로 만들어도 된다”고 말했다. 이어 “집권 후 5년간 우주 정책에 대해 적어도 차기 정부 인수위에서는 구체적인 밑그림이 나와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성원 기자 na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