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And 라이프] 돌아온 포켓몬빵 2030세대 추억 빵빵

그때 그 제품… 이유 있는 인기

직장인 이모(34)씨는 최근 재출시된 '포켓몬빵'을 구하려고 동네 편의점 서너 군데를 돌아다녔다. 가는 곳마다 품절이라 재고가 있는 곳을 수소문했다. 이씨는 빵과 함께 들어있는 '띠부띠부씰(떼었다 붙였다 하는 스티커)'을 노렸었다. 그는 "어렸을 때 열심히 모았던 추억이 있다. 처음엔 살짝 민망했지만 우리를 위해 출시된 만큼 당당하게 카드결제했다"면서 "당시엔 500원이었는데 1500원으로 비싸진 건 아쉽다"고 말했다.


식품업계가 오래전 인기를 끌다 단종된 상품을 다시 내놓으며 어른이 된 소비자들의 향수를 자극하고 있다. SPC삼립이 지난달 24일 재출시해 일주일 만에 150만개를 판매한 ‘돌아온 포켓몬빵’ 시리즈. SPC삼립 제공

1990년대 띠부씰 수집 열풍을 일으켰던 포켓몬빵이 재출시되자 2030세대 반응이 뜨겁다. 식품업계는 단종 제품을 다시 선보이며 어른이 된 소비자들 향수를 자극하고 있다. 편의점에서는 ‘오픈런’이 일어나거나 단종 이전보다 매출이 배로 뛰었다.

6일 이마트24에 따르면 지난달 26일부터 이달 1일까지 새로 출시된 포켓몬빵 3종은 양산빵 상품군에서 매출 1~3위를 차지했다. 포켓몬빵 인기에 힘입어 같은 기간 양산빵 전체 매출도 직전 주와 비교해 34%나 뛰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직전 주 대비해서 상품군 전체 매출이 30% 이상 증가하는 건 이례적이다. 나이가 있는 고객에게는 향수를 자극하고, 비교적 어린 고객에게는 재미있는 마케팅으로 다가간 것으로 풀이된다”고 말했다.

게티이미지뱅크

SPC삼립은 지난달 24일 ‘그때 그 추억 소환’을 콘셉트로 ‘돌아온 포켓몬빵’ 시리즈를 내놓았다. 1998년 출시했을 때 빵과 함께 들어있는 포켓몬 띠부씰 수집 열풍이 불면서 월 평균 500만개를 팔았던 제품이다. 151개에 달하는 포켓몬을 모으기 위해 띠부씰만 챙기고 빵을 버리는 사례도 흔했다. 2006년 단종 이후에도 재출시 요청이 이어지자 이번에 띠부씰을 8종 더 늘렸다.

포켓몬빵은 재출시되자마자 1990년대 학창시절을 보낸 2030세대를 중심으로 ‘띠부씰 수집’ 열풍을 몰고 왔다. 출시 일주일 만에 150만개가 팔렸다. SPC삼립의 다른 캐릭터빵 제품과 비교하면 일주일이나 빠른 기록이다. 같은 기간 CU의 빵 카테고리 판매량 1위도 ‘로켓단 초코롤빵’이 차지했다. 몇몇 편의점 앞에서는 포켓몬빵 배송 차량을 기다리는 ‘오픈런’ 현상까지 벌어졌다.

인기 포켓몬 캐릭터는 구하기 어렵다 보니 중고거래에서 웃돈을 얹어 팔리기도 한다. 중고거래 플랫폼 당근마켓에 따르면 지난 3일 기준으로 ‘1번 이상해씨’ 띠부씰은 5만원, ‘7번 꼬부기’는 3만원, ‘146번 파이어’는 2만원에 거래되고 있다. 띠부씰값이 빵값(1500원)의 수십배에 달한다.

오리온이 15년 만에 다시 내놓은 스낵제품 '와클'. 오리온 제공

소비자 반응이 가열되자 단종 상품들이 속속 시장에 다시 등장하고 있다. 오리온은 지난해 스낵제품 ‘와클’을 15년 만에 내놨다. 2006년 단종 이후 공식 홈페이지와 고객센터 등에서 소비자 요청이 쇄도했던 상품이다. 재출시하자마자 월 매출은 단종 이전과 비교해 배 이상 높은 10억원을 넘어섰다. 지난 10개월간 누적 판매량은 780만개에 달한다. 이밖에 ‘태양의맛 썬’ ‘치킨팝’ ‘배배’ 등을 다시 출시했는데 스테디셀러로 자리잡았다. ‘미니폴’ ‘이구동성’ 등 단종 상품에 대한 재출시 요청도 이어지고 있다.

팔도가 13년 만에 재출시한 탄산음료 '뿌요소다'. 팔도 제공

팔도는 지난해 ‘뿌요소다’를 13년 만에 선보였다. 1998년 아이들이 손에 쥐고 마실 수 있는 소형 페트병(245ml)으로 출시돼 소풍 필수품으로 꼽혔던 음료다. 팔도는 오렌지, 파인애플, 소다향 맛은 그대로 유지한 채 당 함량과 열량을 낮췄다. 뿌요소다는 재출시 3개월 만에 300만개나 팔렸다. 팔도 관계자는 “레트로 제품은 제품이 전성기일 때 즐겼던 소비자에게 추억으로 다가갈 수 있어 친화력이 높다. 동시에 MZ세대에게 새롭게 여겨지기 때문에 두 세대를 같이 공략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고 말했다.

롯데제과가 6년 만에 다시 선보인 아이스크림 '조안나바'. 롯데제과 제공

롯데제과도 지난해 9월 추억의 아이스크림 ‘조안나바’를 6년 만에 다시 출시했다. 조안나바는 1991년 출시된 장수 제품으로 당시 50억원 이상의 판매고를 올릴 정도로 인기를 끌다가 2015년에 단종됐다. 롯데제과 관계자는 “소비자들로부터 재출시 요청이 끊이지 않았다. 또 ‘셀렉션’ ‘티코’ 등 가정용 멀티 아이스크림에 대한 수요가 증가하고 있는 현 트렌드와 레트로 열풍 등을 감안해 재출시를 결정했다”고 말했다.

정신영 기자 spirit@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