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탁월함보다 신실함

마태복음 25장 14~30절


달란트의 비유는 마지막 날에 하나님의 심판이 있을 것이며, 지금 이 세상에서 그날을 기억하며 살아야 한다는 교훈을 줍니다. 주인이 멀리 떠나 부재한 상황처럼, 지금 우리는 하나님이 계시지도 않는 것처럼 느껴지는 세상에 살고 있습니다. 하지만 주님께서는 달란트 비유로 마지막 심판이 있을 것을 가르치셨고 아래 교훈을 얻을 수 있습니다.

첫째,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은 놀라운 축복이며 은총입니다. 주인이 종들에게 엄청난 돈을 맡기고 여행을 갔다는 것은 도무지 상상할 수도 없는 일입니다. 믿을 수 없다면 맡길 수 없었을 것입니다. 우리에게 주어진 사명은 그것이 무엇이든 하나님의 은총이며 축복입니다. 하나님께서 우리를 사랑하셨기 때문에 주신 것입니다.

둘째, 종들이 똑같은 금액을 받은 것이 아니듯, 하나님은 우리를 천편일률적으로 똑같이 대우하시지는 않습니다. 하나님께서 공평하시다는 뜻입니다. 하지만 종종 우리는 공평하신 하나님이시기에 모든 사람을 똑같이 대우하셔야 한다고 착각하곤 합니다. 하지만 하나님은 모든 사람을 각각 다르게 창조하셨고, 각각 다르게 대우하십니다.

차별하시는 게 아니라, 그 사람에게 가장 적절한 방식으로 대우하시는 것입니다. 따라서 다른 사람들이 더 많이 받은 것 같다고 해서 부러워할 것도 아니고, 좌절할 것도 아닙니다. 반대로 내가 다른 사람보다 더 많이 받았다고 해서, 교만할 것도 아닙니다. 이것은 내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것이며, 우리는 단지 하나님의 청지기일 뿐이기 때문입니다.

셋째,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탁월함이라기보다는 신실함입니다. 이 비유에서 주인은 하나님을 나타냅니다. 주인이 달란트의 진짜 주인이고 종들을 그저 청지기로서 나중에 주인에 의해 결산하게 되는 것처럼, 하나님은 우리의 주인이며 우리가 행한 것이 하나님 앞에서 결산할 때가 있다는 점에서 그렇습니다.

하지만 하나님을 주인에 비유하면, 오해를 불러일으킬 가능성도 있습니다. 이 세상의 주인은 돈을 좋아하는 것이고, 종들을 이용해 가장 많은 것을 남기기를 원합니다. 하나님도 그럴까요? 하나님은 그렇지 않습니다. 하나님은 아무것도 부족한 것이 없는 분이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은 주인이라기 보다는 아버지에 가깝습니다. 이 세상의 주인은 종들을 이용하기 위해서 달란트를 맡깁니다.

하지만 부족한 것이 없으신 하나님께서 우리에게 사명을 주시는 이유는 무엇일까요? 그것은 우리를 이용하여 더 많은 것을 취하려는 것이 아니라, 우리를 위해 사명을 주시는 것입니다. 우리를 훈련시키고, 우리로 하여금 영적으로 성장하게 하기 위해서 사명을 맡기시는 것입니다. 그런 점에서 하나님께서 원하시는 것은 탁월함이라기보다는 신실함입니다. 이 사실을 나타내기 위해서 두 명의 종들에게 똑같이 “착하고 신실한 종아, 잘하였도다”라고 칭찬합니다.

마지막으로, 우리가 바라보아야 할 사역의 목표와 상급은 주인의 즐거움에 참여하는 것입니다. 다른 사람의 칭찬과 박수를 기대할 게 아닙니다. 목숨을 바칠 대상이 있는 사람은 행복한 사람입니다. 한 달란트 받은 종에게는 그런 대상이 없었습니다. 하지만 다른 종들은 주인을 위해서 목숨을 내놓을 수 있었고, 그게 행복이었을 것입니다. 하나님은 우리가 그렇게 살기를 원하십니다. 마지못해 일하는 것보다 사랑과 애정으로 일하기를 원하십니다. 주님께서는 우리를 위해 먼저 기꺼이 목숨을 내놓으셨습니다. 우리가 죽어가는 모습을 그냥 바라만 보지 않으셨습니다.

이국진 전주 예수비전교회 목사

◇총신대, 고든콘웰신학교 등에서 수학한 이국진 목사는 아가페 성경의 편찬 책임을 역임했고 ‘예수는 있다’ 등을 썼다. 전주 예수비전교회는 주님의 사랑으로 선한 영향을 끼치고 땅끝까지 그리스도의 증인이 되는 교회를 지향한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