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현대차 인니 공장 준공, 인구 6억 동남아 시장 공략 박차

점유율 높은 일본차에 도전
조코 위도도 등 참석 준공식
정의선 “전기차 분야 핵심축”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오른쪽)이 16일(현지시간)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에서 열린 현대자동차 공장 준공식에 참석해 축사를 하고 있다.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왼쪽)은 “인도네시아는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전략의 핵심 거점”이라고 강조했다. 연합뉴스

현대자동차가 도요타 등 일본차가 장악하고 있는 동남아시아 시장에 도전장을 내밀었다. 교두보는 인도네시아다. 아세안 지역에서 최초로 짓는 완성차 생산거점을 인도네시아에 세운다. 이어 전기차를 선봉장으로 삼아 인구 6억명의 동남아시아 시장을 공략한다.

현대차는 16일(현지시간) 인도네시아 브카시 델타마스 공단에서 공장 준공식을 가졌다. 행사에는 정의선 현대차그룹 회장, 조코 위도도 인도네시아 대통령, 정부 관계자 등 약 100명이 참석했다. 정 회장은 “인도네시아는 현대차 미래 모빌리티 전략의 핵심 거점”이라며 “인도네시아 공장은 미래 산업의 중요한 축을 담당할 전기자동차 분야에서 핵심적인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조코 위도도 대통령은 “아이오닉 5는 인도네시아 전기차 발전의 중요한 이정표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 공장은 현대차가 아세안 지역에 지은 첫 번째 완성차 공장이다. 수도 자카르타에서 동쪽으로 약 40㎞, 동남아시아 해운산업의 중심지인 탄중 프리오크에서 남동쪽으로 약 60㎞ 떨어진 위치다. 아세안 시장의 자동차 허브로는 최적의 입지라는 평가를 받는다. 부지는 77만7000㎡(약 23만5000평) 규모로 올해 말까지 15만대, 향후 연간 25만대 규모의 생산 능력을 갖출 계획이다. 현대차는 제품 개발, 공장 운영비 등을 포함해 약 15억5000만 달러(약 1조9232억원)를 투자했다.

아세안 주요 5개국(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의 자동차 시장은 2025년 약 358만대에 이를 것으로 추산된다. 동남아시아 시장은 일본차의 텃밭이나 마찬가지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자료에 따르면 아세안 주요 6개국(인도네시아 태국 말레이시아 필리핀 베트남 싱가포르)의 자동차 시장에서 일본차 점유율은 2019년 기준 74.3%에 이른다. 한국차는 5.2%에 불과하다.

현대차는 일본차의 아성을 무너뜨릴 무기로 전기차를 선택했다. 인도네시아 공장 준공과 함께 아이오닉5 양산을 시작했다. 인도네시아 진출 브랜드 중 첫 현지 생산 전기차다. 현대차는 지난해 아이오닉 일렉트릭과 코나 일렉트릭 605대를 판매해 인도네시아 전기차 시장에서 87%의 점유율을 차지했었다. 인도네시아 정부가 전기차 확대 정책을 적극적으로 펼치는 점도 호재다. 인도네시아는 전기차 생산회사가 현지 부품과 인력을 일정 비율 이상 활용하면, 부품 수입관세와 사치세를 면제해주는 등의 혜택을 제공한다.

현대차그룹은 LG에너지솔루션과 합작한 배터리셀 공장(33만㎡)도 인도네시아에 건설 중이다. 한국 완성차업체와 배터리 제조사가 해외에 합작회사를 설립하는 첫 번째 사례다. 2024년 상반기부터 생산에 들어가는 배터리셀은 현대차와 기아의 전용 전기차 등에 탑재된다.

인도네시아 공장에서는 크레타, 아이오닉5, 싼타페, 소형 다목적차량(MPV) 등 4종을 만든다. 크레타는 준공식 이전인 지난 1월부터 양산을 시작해 지난달부터 현지 판매되고 있다. 싼타페는 올 상반기 중에, 아세안 전략차로 새롭게 개발한 소형 다목적차량은 하반기부터 생산을 시작한다.

이용상 기자 sotong20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