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오늘의 설교] 사랑하는 사람과 살고 있습니까

마태복음 25장 1~13절


본문의 배경은 고난주간 화요일 오후입니다. 예수님은 중심이 무너져버린 종교지도자들의 모습과 같았던 ‘예루살렘 성전’이 무너질 것을 예언하신 후 종말의 때를 살아가게 될 그리스도인들에 대한 8가지 비유들을 말씀하셨습니다. 그 가운데 다섯 번째 비유가 열 처녀 비유입니다.

열 처녀 비유를 잘 이해하려면, 유대인 결혼풍습을 살펴봐야 합니다. 유대인들은 예비 신랑이 신부를 얻고자 하는 처녀의 집에 찾아가서 신부의 아버지에게 ‘모하르’라고 불리는 결혼 지참금을 지불한 후, 처녀와 함께 결혼계약이 성립되었음을 상징하는 포도즙을 마심으로 합법적인 부부가 됩니다. 그러나 두 사람은 곧바로 함께 살 수 없습니다. 약 1년 동안 신랑은 신혼집을, 신부는 결혼 생활에 필요한 것을 준비해야 하기 때문입니다. 무엇보다 순결과 정절도 지켜야 합니다.

결혼 준비를 마친 신랑은 해가 지기 시작할 무렵 신부 집을 향해 출발합니다. 한발 앞서 출발한 신랑의 들러리들은 북소리에 맞춰 노래를 부르며 “신랑이 오고 있다!”라고 크게 외치고 이 소식은 곧바로 신부에게 전해집니다. 신부는 정결하게 몸을 씻어야 하고, 향수를 뿌리고 기름도 바르고, 결혼 예복으로 갈아입습니다.

한편 신부 친구들은 들러리가 되어 등을 들고 신랑을 맞으러 나갑니다. 이들에게도 반드시 지켜야 할 주의사항이 있는데 충분한 기름을 준비하는 것입니다. 신랑이 예상보다 늦게 도착할지 모르기 때문인데 신랑이 도착하면 신부의 들러리들은 신랑을 신부의 집으로 들여 신부와 만나게 하고, 신부는 들러리들과 함께 다시 신랑 집으로 인도됩니다. 한밤중에 시작된 결혼예식은 1주일에서 2주일까지 진행됩니다. 한번 문을 닫으면 절대로 열어주지 않기 때문에 늦게 온 하객들은 들어갈 수가 없다고 합니다.

유대인들의 결혼문화와 본문을 대입하면 첫째, 결혼 지참금은 죄인을 속량하신 예수님의 피입니다. 둘째, 결혼예식은 그리스도의 피로 인준된 새 언약입니다. 셋째, 등은 성도들의 신앙고백입니다. 넷째, 기름은 성령 충만한 성도들의 삶입니다. 본문에는 신랑을 기다리고 있는 10명의 처녀들이 등장하고 있는데, 고린도후서 11장 2절은 고린도교회가 한 남편인 그리스도를 위한 정결한 처녀라고 말씀하고 있습니다. 이는 곧 고린도교회라는 한 몸 공동체를 이루고 있는 성도들 각 사람이 그리스도의 신부라는 뜻이기에, 예수 그리스도라는 한 신랑의 재림을 기다리고 있는 지상교회의 모든 성도 각 사람은 그리스도의 신부가 됩니다.

문제는 10명의 신부 모두가 신랑을 맞이하지 못했다는 것입니다. 그 이유는 신부가 신앙고백이라는 등과 함께 성령 충만한 삶이라는 기름을 준비하고 있어야 했는데, 5명의 신부만이 신랑으로 내면을 가득 채우고 있었기 때문입니다. 나머지 5명의 신부들은 신랑이 나의 신랑이라는 신앙고백은 있으나 졸고 말았고 기다림이 없으니 그리워함도 없어서 그들의 내면이 텅 빈 상태가 되고 말았습니다.

오늘 한국교회 가운데에는 신랑을 그리워하며 깨어있는 신부와 같은 공동체가 있을 것이고 그렇지 못한 공동체도 있을 것입니다. 어둠이 짙을수록 아침이 가깝듯, 오미크론이라는 어두움이 힘겹다는 것은 예수님의 발자국 소리가 가까워지고 있다는 뜻일 것입니다. 다시 오실 주님을 그리워하며 더욱 깨어있어 죄로 어두운 세상을 밝히는 이 땅의 모든 교회와 성도님들이 되기를 소망합니다.

진대훈 목사(동암교회)

◇서울 강동구 동암교회는 신약교회 회복을 꿈꾸는 운동인 가정교회를 통해 예수님을 모르는 이들에게 사랑으로 다가가는 교회다. 성도들이 진정한 예수님의 제자로 변화되는 모습을 꿈꾸고 있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