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사랑은 늘 힘들지만 언제나 옳다… ‘사랑’ 유쾌·상쾌하게 풀어내

고린도전서 13장대로 1년 살아보기
킴 소렐 지음/이지혜 옮김/규장


한 장애아가 식당에서 바지에 실례를 했다. 가게 사장과 직원은 고함을 지르며 인솔자를 찾고, 아이는 설상가상 더러워진 바지를 이곳저곳에 문지르려고 한다. 당신이 인솔자라면 어떻게 대응하겠는가.

비영리기구(NGO) ‘희망의 빛’ 설립자 겸 이사로 미국과 아이티를 오가며 10여년간 구호 활동에 나서온 저자도 이를 보고는 아연실색한다. 당시 그는 아이티의 장애아 보육원 노르트메종 아이들을 이끌고 동물원 견학을 가던 중이었다. 그러던 중 통역사로 동행한 한 여성이 “아이가 아프니 집에 데려가겠다”고 선언한다. 냄새가 나 주변 사람들이 함께 있길 거부하는 아이와 같이 떠나는 그의 뒷모습을 보며 저자는 말한다. “친절은 식은 죽 먹기가 아니다.”

저자가 1년간 미국과 아이티에서 ‘사랑장’으로 유명한 고린도전서 13장 말씀대로 살아본 내용을 정리한 책이다. 성경 속 사랑 수칙 14개는 다음과 같다. ‘오래 참기’ ‘친절하기’ ‘시기·자랑하지 않기’ ‘모든 걸 믿기’…. NGO를 세울 정도로 이타심이 큰 저자도 문자 그대로 사랑을 실천하는 데는 꽤 어려움을 겪는다. 1년간의 여정 후 그가 얻은 결론은 “사랑은 늘 힘들지만 언제나 옳다”는 것. 생생한 묘사에 유머 감각이 더해져 어렵지 않게 읽힌다.

양민경 기자 grieg@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