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3040 크리스천 절반 “10년 뒤 교회 잘 나가지 않을 것”

실천신대-한국교회탐구센터 설문

송인규 소장, 정재영 교수, 최삼열 간사(왼쪽부터)가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열린 ‘3040세대의 신앙생활 탐구’ 세미나에 참석하고 있다.

3040세대 기독교인 절반이 10년 뒤 교회를 정기적으로 출석하지 않을 것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향후 한국교회를 견인할 ‘브리지 세대’라는 점에서 대책 마련이 절실하다.

실천신학대학원대학교(총장 이정익·이하 실천신대) 21세기교회연구소와 한국교회탐구센터(소장 송인규)는 최근 서울 종로구 한국기독교회관에서 3040세대 신앙생활과 의식 조사 결과 세미나를 열고 응답자 49.7%가 10년 후 신앙 유지 예상에 대한 질문에서 “신앙은 유지하더라도 교회는 잘 나가지 않을 것”이라고 답했다고 밝혔다. 이는 3040세대 절반이 현장 예배를 드리지 않는 ‘가나안 성도’가 될 가능성을 시사하고 있다. 응답자 5.4%는 “기독교 신앙을 버리고 교회도 나가지 않을 것”이라고 했다. 2.8%는 “기독교 신앙을 버리지만 교회는 나갈 것”이라고 답했다. 응답자 42.1% 정도가 “기독교 신앙도 유지하고 교회도 잘 나갈 것 같다”고 했다.

신앙단계 조사에서 1단계의 약한 신앙을 가진 이의 비중이 42.6%였다. 2단계 신앙을 가진 비율은 28.6%였다. 3040세대는 신앙생활을 하는 1순위 이유로 ‘마음의 평안’(33.9%)을 꼽았다. ‘구원’(23.4%) ‘가족들의 신앙생활’(12.7%), ‘습관적으로’(9.6%) ‘삶의 어려움 극복’(7.0%) ‘인생의 진리를 찾고 싶어서’(6.9%)가 그 뒤를 이었다.


신앙 단계가 높을수록 삶에 대한 만족도도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경제적 수준에서는 상층의 경우 생활에 만족한다는 비율이 중하층에 비해 40% 포인트 이상 높았고, 미래 생활에 희망이 있다고 응답한 비율도 중하층에 비해 30% 포인트 이상 높았다. 여성이 남성보다, 기혼자가 비혼자보다 낙관적인 경향을 보였다.

응답자 52.7%는 가사와 육아로 몸과 마음이 지친다는 항목에 ‘그렇다’고 답했다. 70.8%는 직장·사회 생활로 몸과 마음이 지친다는 항목에 동의했다. 정재영 실천신대 교수는 설문조사를 바탕으로 열린 세미나에서 “3040은 생애 주기상 취업과 출산을 겪는 시기로 직장·가정 생활의 부담이 크다”면서 “교회는 이들이 자기 고백적 신앙에 이르도록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교회가 3040세대의 가장 큰 관심사인 가정과 직장 생활에 대한 고민을 나누는 데 관심을 가질 필요가 있다는 얘기다.

송인규 소장은 “교회에 3040세대를 위한 부서를 따로 만들고 전문 사역자를 배치해야 한다”면서 “전문 사역자들이 3040세대의 신앙과 삶을 전문적으로 다룰 때 그들은 그 안에서 고민을 나누면서 영적 성장을 이뤄갈 수 있다”고 했다. 교회는 이들을 소규모 그룹으로 나눠 신앙 성장을 도울 필요가 있다는 조언도 이어졌다. 송 소장은 “비혼자나 돌싱(이혼자)은 교회 내 소수자로 볼 수 있다”면서 “소그룹을 만들어서라도 이들이 서로의 어려움을 나눌 수 있도록 도와야 한다”고 했다.

실천신대와 한국교회탐구센터는 여론조사기관 지앤컴리서치에 의뢰해 지난달 1일부터 일주일간 전국 만 30~49세 남녀 기독교인 700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표본 오차는 95% 신뢰수준에서 ±3.7% 포인트다.

글·사진=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