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화 ‘포레나 평택화양’ 선착순 계약 진행

(주)한화 건설부문은 경기도 평택시화양지구에 들어서는 대단지 브랜드 아파트 ‘포레나 평택화양’의 선착순 동호 지정계약을 진행하고 있다. 선착순 동호 지정계약은 계약 포기, 청약 부적격 등의 이유로 남은 미계약 물량을 대상으로 한다. 만 19세 이상이면 누구나 청약통장·거주지역·주택 소유 유무와 관계없이 견본주택을 방문해 계약을 맺을 수 있다.

포레나 평택화양은 화양지구 7-2블록에 지하 2층~지상 29층, 10개 동, 전용면적 74~99㎡에 995가구로 조성된다. 화양지구에서는 최초로 전용면적 84㎡ 초과 평형을 도입했다. 화양지구는 국내 민간주도 도시개발사업 가운데 최대 규모다. 면적은 서울 여의도(약 290만㎡)에 버금가는 279만2500㎡에 이른다. 개발을 끝내면 2만여가구에 5만3000여명이 거주하는 주거 단지로 탈바꿈하게 된다.

포레나 평택화양은 포레나만의 차별화한 조경 설계를 적용한다. 지상에 차가 없는 공원형 단지로 꾸민다. 다양한 테마의 휴게시설을 조화롭게 배치한 것도 특징이다. 수경공간인 ‘물의 정원’을 비롯해 ‘메리키즈 그라운드(테마놀이터)’ ‘바이탈 코트(주민운동공간)’ 등을 조성한다.

이택현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