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미국인 2명 중 1명 “결혼존중법 종교의 자유 훼손·동성애 조장 우려”

동성 결혼 효력 인정하는 법
미 하원서 가결돼 시행 앞둬
3명 중 2명 입법 찬성했지만
부작용 걱정하는 여론도 거세

동성혼에 반대하는 시민단체 회원들이 미국 워싱턴DC에 있는 연방대법원 인근에서 시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 제공

미국 전역에서 동성 간 결혼의 효력을 인정하도록 하는 이른바 ‘결혼존중법’(Respect for Marriage Act)이 의회 입법 절차를 모두 마쳤다. 하지만 법시행을 앞두고 찬반 여론은 엇갈리고 있다. 미국인 3명 중 2명은 이 법을 찬성하지만 2명 중 1명은 결혼존중법이 종교의 자유를 훼손하고 동성애를 조장할 수 있다고 우려했다.

미 의회와 CNN 등에 따르면 미 하원은 지난 8일(현지시간) 찬성 258표, 반대 169표로 결혼존중법을 가결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이 법안에 서명하면 동성혼이 합법인 주에서 결혼한 동성 커플은 미 전역에서 기혼자의 권리를 인정받게 된다. 미국의 결혼존중법 제정 기저에는 동성혼 합법화를 바라는 여론이 있다. 여론조사기관인 ‘라스무센 리포트(Rasmussen Report)’가 최근 발표한 여론조사 결과에 따르면 응답자 중 62%가 결혼존중법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하지만 입법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미국 기독교 법률 단체 ‘자유수호연맹’의 라이언 뱅거트는 “결혼존중법은 종교의 자유를 훼손하고, 소송 위협으로 동성애를 둘러싼 토론을 뭉갤 것”이라고 경고한 바 있다. 라스무센 리포트 여론조사 결과에서 응답자 중 50%는 뱅거트의 발언에 동의했다. 뱅거트의 발언에 반대하는, 즉 사실상 결혼존중법을 찬성하는 비율은 39%였다. 미국인들이 결혼존중법의 파장을 우려하면서도 입법을 원하고 있는 셈이다.

이현성 인턴기자 jonggyo@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