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군선교 미래전략 ‘비전2030’ 성적표 보니 ‘전역 장병 거점교회 연결 사역’ 성과 못냈다

1년 간 세례받은 군인 9000명 중
거점교회 파송 군인 수 29명 불과
민·군 연합, 거점교회 확보 등 절실

군선교 미래 전략인 ‘비전2030’의 핵심인 거점교회 연결을 통한 군복음화 사역 성과가 저조한 것으로 나타났다. 향후 지역별 민·군연합 활동 강화 등 중장기적 개선이 필요하다는 지적이 나온다.

13일 ‘군선교 비전2030 추진 결과’에 따르면 지난 1년 간 세례를 받고 전역한 장병들은 약 9000명이었다. 이 가운데 거점교회로 파송된 군인들의 수는 29명(0.3%)에 불과했다.

거점교회는 군선교연합회가 지난해 말 내놓은 미래 군선교 전략인 ‘비전2030’의 핵심 과제다. 전역을 앞둔 장병들을 전역 뒤 거주하는 해당 지역 교회(거점교회)에 연결시켜 신앙을 이어가도록 돕는다는 데 목적을 두고 있다.

하지만 거점교회가 많이 만들어지지 않았을 뿐더러 전역 장병들을 거점교회로 제대로 인도하지 못했다는 분석이다. 거점교회는 현재 30여개에 불과한 것으로 알려졌다.

군선교연합회 관계자는 “많은 교회들이 군선교를 다음세대 복음화 전략으로 생각하지 않고 있고, 자신들의 교회 사역에 별로 도움이 되지 않는 것으로 여기는 경향이 강하다”고 분석했다.

이에 군선교 관계자들은 거점교회 확보를 위한 지역별 민·군연합 활동을 보다 강화하고 민간 선교단체 및 교회, 현지 군인교회 등이 힘을 합쳐 거점교회를 세워나가야 한다고 주문했다.

한 군종목사는 “지역별 거점교회 콘퍼런스나 파송분과원 정책회의 등도 정례화해야 한다”고 덧붙였다.

최경식 기자 kschoi@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