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병대 장병이 13일 경북 포항의 한 훈련장에서 열린 종합전술훈련에서 야전삽으로 은신처를 파고 있다.

연합뉴스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