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바이오텍 이현정 사장 영입… R&D 부문 총괄


차바이오텍은 이현정(사진) 전 삼양바이오팜USA 대표를 사장으로 영입했다고 14일 밝혔다. 이 사장은 차바이오텍과 차바이오그룹의 연구·개발(R&D) 부문을 총괄한다.

차바이오텍에선 이 사장이 세포치료제 파이프라인의 연구·개발을 가속화하고, 글로벌 사업을 추진하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한다. 이 사장은 20년간 글로벌 시장에서 신약 개발 경험을 가진 임상개발 전문가다. 한국 화이자, 미국 일라이릴리 본사, 박살타와 샤이어(현 다케다) 등 글로벌 제약회사에서 항암제의 임상개발 글로벌 총책임자로 일했다. 2016~21년 삼양바이오팜 최고전략책임자 겸 최고의료책임자, 삼양바이오팜USA 대표를 역임했다. 미국의 제약 전문월간지 파마보이스에서 발표한 ‘2020년 생명과학업계 100명의 인물’에 선정되기도 했다.

황인호 기자 inhovator@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