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로 나온 책] 성도는 우리 가족뿐입니다

김민철 지음/죠이북스



은혜에 이어지는 단어를 당연하게 열매로 떠올리는 이들에게는 역설적으로 ‘열매 없는 은혜’가 이해되지 않을 수 있다. 하지만 저자의 삶은 열매는 하나님의 소관이며 자신은 하나님께로부터 맡겨진 사명을 감당할 뿐임을 보여준다. 그러면서 눈에 보이는 열매 없이, 10년 넘게 가족하고만 예배를 드리지만 매 순간 감사가 넘치는 목회 현장이 가능한 이유를 일상의 기록으로 소개한다. 우리네 일상에서 익숙하게 마주하는 동네 마트와 치킨집 옆 상가교회 간판 아래서 한 무명 목회자가 전하는 신실한 교회 이야기를 만날 수 있다.

최기영 기자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문서선교 후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