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 앨범 내는 샘 스미스 “위로·공감 주고파”

27일 정규 4집 ‘글로리아’ 발표

샘 스미스. 유니버설뮤직 제공

팝스타 샘 스미스가 27일 정규 4집 ‘글로리아’를 발표한다고 유니버설뮤직이 26일 밝혔다.

이번 앨범에는 스미스에게 빌보드 메인 싱글 차트 ‘핫 100’ 1위를 처음 안겨준 곡으로 국내에서 많은 사랑을 받은 ‘언홀리’, 유명 DJ 캘빈 해리스가 프로듀서로 참여한 ‘아임 낫 히어 투 메이크 프렌즈’ 등 13곡이 담겼다. 국내에서 제작한 음반에는 보너스 트랙이 추가돼 총 15곡이 수록됐다.

스미스는 “스스로를 받아들이고 사랑하는 마음과 이 음악이 좋은 친구가 되기를 바라는 진심을 담았다”며 “자신에 대한 사랑과 확신이 부족한 시기를 겪는 모두에게 든든하고 믿음직스러운 위로와 공감을 주고 싶다”고 전했다.

앨범의 제목은 스미스가 자기 내면의 소리를 부르는 이름이라고 밝힌 ‘글로리아’에서 따 왔다. 유니버설뮤직은 “새로운 도전을 할 때마다 응원해 주던 목소리를 따라 만든 이번 작품은 아티스트의 색다른 음악적 변곡점을 보여주며 메시지를 전달한다”고 설명했다.

2014년 ‘인 더 론리 아워’로 데뷔한 스미스는 3500만장 이상의 앨범과 2억6000만장 이상의 싱글 판매고를 올렸다. 스미스는 그래미 어워즈 트로피 4개, 브릿 어워즈 3개, 오스카와 골든 글로브 각 1개를 수상하며 세계적인 팝스타로 자리매김했다.

임세정 기자 fish813@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