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바이오벤처 오픈랩’ 개소… 창업기업 지원 나선다

실험실·고가장비 자유롭게 사용
다음 달 입주기업 모집 예정


대전의 바이오 창업기업이 실험실, 고가의 장비 등을 자유롭게 이용할 수 있는 공간이 문을 열었다.

대전시는 26일 유성구 전민동 대전바이오벤처타운에서 ‘대전바이오벤처 오픈랩’ 개소식을 개최했다. 이석봉 대전시 경제과학부시장과 이병철 대전시의회 산업건설위원회 위원장, 맹필재 바이오헬스케어협회장 등 산·학·연·병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오픈랩은 대전바이오벤처타운 5층에 조성됐다. 총 면적 250.72㎡에 입주 기업 사무실 4개, 회의실 2개, 공용 실험실 1개로 구성됐다.

시는 다음 달에 입주 기업을 모집할 예정이다. 입주 기업은 초기 창업단계에서 구축하기 어려운 실험실, 고가의 연구 장비 등을 자유롭게 사용할 수 있으며 개별 사무실·회의실 등도 제공받게 된다.

또 대전테크노파크로부터 맞춤형 기업지원 프로그램을 지원받을 수 있으며 대전바이오벤처타운에 입주한 선배 기업들의 노하우를 공유할 수 있는 기회도 주어진다.

이석봉 부시장은 “바이오산업 육성은 지역경제 성장과 양질의 일자리 창출 측면에서 전략적으로 매우 중요하다”며 “지역의 우수한 바이오 벤처 기업들이 글로벌 유니콘 기업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대전바이오벤처 오픈랩은 시가 지역 바이오 창업기업을 지원하기 위해 구축하는 ‘가칭 대전바이오창업원’의 안정적인 운영을 위해 시범적으로 도입됐다. 2026년 개원을 목표로 조성 중인 대전바이오창업원은 공동장비실과 입주공간 40개, 공유형 오픈랩, 회의실 2개, 협력기관 사무실 등이 들어설 예정이다.

시는 바이오창업원이 개소할 경우 6000여개의 일자리가 창출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대전=전희진 기자 heejin@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