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스템 반도체보다 메모리… 2026년까지 최고 성장 전망

올 기점으로 수요 급속 증가 예상
낸드플래시 연평균 9.7% 성장할 듯


2026년까지 반도체 시장에서 가장 성장세가 높은 분야는 메모리 반도체라는 전망이 나왔다. 단기적으로는 수요 절벽 상황이지만, 데이터센터를 중심으로 한 수요가 기하급수적으로 늘어날 수밖에 없기 때문으로 해석된다.

26일 업계에 따르면 시장조사업체 옴디아는 2021~2026년까지 전 세계 반도체 시장의 연평균 성장률이 5.9%에 달할 것으로 전망했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는 올해를 기점으로 반등해 큰 폭으로 성장할 것이라는 예상이다.

메모리 반도체는 2021년 1683억 달러 규모에서 2023년 1433억 달러로 축소되지만, 2024년부터는 다시 수요가 회복돼 2026년에는 2350억 달러까지 성장할 것으로 전망된다. 메모리 반도체의 연평균 성장률은 6.9%로 전체 반도체보다 성장이 더 가파를 것으로 보인다.


특히 메모리 반도체 중에서 낸드플래시는 연평균 성장률이 9.7%로 전체 반도체 중 가장 높은 성장세를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 5G, 인공지능(AI) 등의 활용이 늘어나면서 데이터센터는 이전보다 훨씬 많은 저장공간과 데이터 처리 능력이 필요해졌다. 고성능 중앙처리장치(CPU) 뿐만 아니라 D램과 낸드플래시도 이전에 비해 많은 용량이 필요해질 전망이다.

관건은 언제쯤 메모리 반도체가 반등할 지다. 올해 1월 인텔이 새로운 서버용 CPU ‘사파이어 래피즈’가 출시하면서 그동안 신규 투자를 미뤄왔던 주요 고객사들이 데이터센터 신축을 본격화할 가능성이 있다.

D램 가격은 지속적으로 하락하고 있다. 단 하락폭은 줄어들고 있어서 감산 효과가 서서히 나타나고 있다는 기대도 나온다. 대만 시장조사업체 트렌드포스는 올해 1분기 글로벌 D램 가격이 전분기보다 13∼18% 하락할 것으로 전망했다. 이는 지난해 4분기 하락폭(20∼25%)보다 줄어든 수치다.

삼성전자를 제외한 메모리 반도체 업체들이 감산에 나선 상황이고, 주요 고객사가 보유한 재고를 소진해 수요와 공급의 균형이 맞춰지는 시점이 올해 하반기쯤이 될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김준엽 기자 snoopy@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