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전기차 주행거리 늘리는 기술 해외서도 활용

정부, 하이니켈 양극재 기술 수출 승인

배터리 원료가 담긴 소재 샘플 4개와 원통형 배터리. 리튬, 원통형 배터리, 니켈, 양극재, 코발트(왼쪽부터).

포스코케미칼은 국가핵심기술로 지정된 하이니켈 양극재 기술을 해외에서 활용할 수 있게 됐다고 26일 밝혔다. 산업통상자원부는 최근 산업기술보호위원회를 열고 포스코케미칼이 보유한 니켈 함량 80% 초과하는 하이니켈 양극재의 설계·제조·공정 기술 수출을 승인했다. 니켈 비중을 높인 양극재 관련 기술은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릴 수 있는 핵심 기술이다.

이번 승인으로 포스코케미칼은 해외 양극재 생산법인인 캐나다 얼티엄캠과 중국 절강포화에서 하이니켈 양극재를 생산하는 데 이 기술을 활용할 수 있게 됐다. 산자부는 기술적·경제적 가치와 성장 잠재력이 큰 기술을 국가핵심기술로 지정한다. 기업이 해외 공장에서 이 기술을 활용하려면 사전에 정부의 승인을 받아야 한다. 정부는 반도체, 전기전자, 철강 등 13개 분야 75개 기술을 국가핵심기술로 지정하고 있다.

포스코케미칼과 제너럴모터스(GM)의 합작사인 얼티엄캠은 캐나다 퀘벡에 연산 3만t 규모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짓고 있다. 내년 6월까지 공장을 완공하고 2025년 상반기부터 생산을 시작할 예정이다. 중국 코발트 업체인 화유코발트와의 합작사 절강포화는 양극재 생산량을 늘리기 위해 증설 진행 중이다.

강주화 기자 rula@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